[지스타 2022] 4일간 18만4천여명 찾아…흥행+안전 ‘다 잡았다’
[지스타 2022] 4일간 18만4천여명 찾아…흥행+안전 ‘다 잡았다’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11.21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지스타2022 이미지 출처 / 자체 DB
ⓒ데일리포스트=지스타2022 이미지 출처 / 자체 DB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2’가 4일 간의 게임축제를 안전하게 마쳤다.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한 ‘지스타 2022’은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4일 간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됐다.

참관객 안전을 최우선한 이번 행사는 주관사 및 개최도시, 유관기관과의 면밀한 사전 점검과 안전관리 계획, 철저한 현장 관리, 참가사의 적극적인 협조가 어우러지며 전시장 내부 및 이동통로에서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지스타 2022’를 성료할 수 있었다.

올해 ‘지스타’는 역대 최초로 벡스코 제1전시장 뿐 아니라 제2전시장 3층까지 BTC관이 확대해 운영, 더 많은 콘텐츠와 볼거리로 관람객을 맞이했고, 동시에 분산을 유도해 안전을 도모했다.

제1전시장에서는 메인 스폰서로 참여한 위메이드가 기대작 중 하나인 ‘나이트 크로우’와 ‘레전드 오브 이미르‘를 선보였으며, 위메이드가 그리는 미래의 게임 콘텐츠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위믹스 생태계‘를 구현한 자리도 마련했다.

넥슨코리아는 ‘귀환’을 타이틀로 ‘마비노기 모바일’, ‘데이브 더 다이버’, ‘퍼스트 디센던트’, 등 총 9개의 신작 중 4개를 체험할 수 있는 시연 공간을 구성했으며 스타 개발자들이 현장을 찾아 팬들과 소통했다.

더불어 각 게임사가 출품한 신작 게임들은 현장의 열기가 더 뜨겁게 달궜다. 넷마블은 신작 ‘나혼자만 레벨업 : ARISE’,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 ‘아스달 연대기’ 등을 팬들을 알렸으며, 카카오게임즈는 신작 ‘가디스오더’, ‘아레스: 라이즈 오브 가디언즈’, ‘디스테라’ 등을 직접 시연할 수 있는 체험공간을 마련했다.

크래프톤은 곧 출시될 신작 ‘칼리스토 프로토콜’을 세계 최초로 시연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 동시에 다양한 이벤트와 체험을 제공해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제2전시장 3층에는 개성 넘치는 게임성으로 많은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플린트가 ‘별이 되어라 2’를 공개하였으며, 게임스컴에서 최고의 기대작으로 떠오른 ‘P의 거짓’의 네오위즈, 그리고 ‘붕괴: 스타레일’과 ‘젠레스 존 제로’ 등을 공개한 HoYoverse 등이 대형부스를 구성했다.

‘지스타 2022’는 안전관리 계획에 따라 전시장 내부 및 야외의 동시수용 인원수 관리에 초첨을 두고 일자 별 관람객 세부 인원수는 미집계함에 따라 행사기간 동안 관리된 실내외 인원 규모를 기준으로 추산하였다. 그 결과 ‘지스타 2022’에는 4일간 약 18만 4000여명이 전시장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프라인 행사 운영 시간과 동일하게 운영된 ‘지스타TV’ 온라인 방송은 개막일인 11월 17일 21만6661명의 고유시청자(UV)를 시작으로 18일 19만5839명, 19일 29만7451명, 마지막 날인 20일 26만명(추정치)으로 집계됐다. 온라인으로도 약 97만여명이 4일 간 지스타를 함께 즐긴 것으로 파악됐다.

벡스코 제2전시장 1층에 마련된 BTB관은 지난 17일 시작해 19일까지 3일간 오프라인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전년 대비 2.5배 이상 부스 규모가 확대된 BTB관은 유료 바이어 역시 1일차 1748명, 2일차 405명, 3일차 60명이 등록하여 전년 대비 약 60% 늘어난 2213명을 기록했다.

44개 세션으로 진행된 ‘지스타 컨퍼런스(G-CON)’는 고퀼리티 연사 라인업을 바탕으로 최대 관람객 수를 갱신하며 2일간 세션 별 참석자 합계, 약 6500명에 달했다.

정상화된 전시 프로그램과 발맞추어 다양한 부대행사 역시 함께 열렸다. 19일에는 게임회사가 궁금한 미래의 게임인들과의 소통의 자리인 ‘게임 잡 콘서트’가 진행됐고, 부산이스포츠경기장에서는 ‘지스타컵 2022 LOL 인비테이셔널’이 열렸다.

이와 함께 지스타 행사기간 동안, 부산 해운대 이벤트 광장에서도 위메이드가 야외 부스를 동시에 운영하며 벡스코 외부에서도 팬들을 맞았다.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는 넥슨코리아의 ‘킥오프 페스티벌’이 진행되는 등 다양한 특별 전시 및 이벤트들이 참관객들을 맞았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참가기업과 방문객 모두의 적극적 협조 아래 성공적 개최와 안전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었다”며 “향후 안전은 기본이며, 정상화된 지스타가 한 단계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는 ‘지스타 2023’을 지금부터 철저히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