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임원 플로깅 자원봉사 진행
신한은행, 임원 플로깅 자원봉사 진행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10.05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상 속 자원 순환 실천하기라는 주제로 플로깅 활동 실시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신한은행

ㅣ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ㅣ"플로깅으로 많은 쓰레기를 수거하면서 자원순환 제도의 정착이 필요하다고 다시 한번 느꼈습니다. 앞으로도 탄소중립과 환경보호를 위해 자원순환보증금 제도 활성화 및 다양한 ESG활동에 앞장서겠습니다"(진옥동 은행장)

신한은행은 10월 첫째 주 연휴를 맞아 진옥동 은행장 및 임원들이 각자의 집 근처에서 친환경 사회공헌활동인 ‘플로깅’ 자원봉사를 실시 했다고 4일 밝혔다.

플로깅(Plogging)이란 스웨덴어의 플로카업(Polcka upp: 줍다)과 조가(Jogga: 조깅하다)의 합성어로 조깅을 통해 건강을 챙기는 동시에 쓰레기를 줍는 환경보호 사회공헌 활동을 의미한다.

이번 플로깅 활동은 기존 임원자원봉사와 달리 ‘일상 속에서 자원순환 실천하기’라는 테마로 진행됐다. 자원순환은 사용 가능한 자원들을 버리지 않고 회수 및 재활용하거나 1회용품 사용을줄이고 재사용 가능한 물품으로 대체하는 활동 등을 포함한다.

신한은행은 2021년 6월, 자원순환보증금 운영 업무를 총괄하는 '자원순환보증금 관리센터'의 자금관리 주거래은행으로 선정돼, 2026년까지 자원순환보증금의 운영 및 제반 금융업무, 보증금 제도의 활성화를 위한 ESG 차원의 각종 지원업무 등을 수행할 계획이다. 

한편 신한은행은 1회용컵 대신 텀블러 사용하기, 티슈 대신 손수건 사용하기, 본점 건물 점심시간 소등하기, 사무실 내 종이출력 줄이기 등 일상에서 자원 소비를 줄이는 다양한 직원 참여 ESG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