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지능형 스마트 계측기술 공동개발' 업무협약
롯데건설, '지능형 스마트 계측기술 공동개발' 업무협약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09.3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T(사물인터넷)를 활용한 스마트 계측기술 통해 흙막이시설 등 안전성 향상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롯데건설

ㅣ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ㅣ"IoT(사물인터넷)는 스마트 건설에서 데이터 수집의 중요한 요소로써, IoT기술의 안정적 확보와 다양한 분야의 활용을 통해 현장 안전품〮질관리 뿐만 아니라 업무 간소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롯데건설 주영수 전략기획부문장)

롯데건설이 28일 롯데건설 본사에서 지오코리아 이엔지, 엠와이씨앤엠과 현장 안전 강화를 위한 ‘지능형 스마트 계측기술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롯데건설 주영수 전략기획부문장과 지오코리아 이엔지 이강중 대표이사, 엠와이씨앤엠 배영민 대표이사 등 각 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향후 3사는 ▶차세대 IoT 통신망을 적용한 스마트 계측기술 개발 ▶데이터 보정기술 고도화 ▶AI,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지능형 위험 예측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할방침이다.

롯데건설과 지오코리아 이엔지는 차세대 스마트 계측 장비의 제조 및 개발, 엠와이씨앤엠은 스마트 계측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및 현장 운용·유지관리 역할을 담당한다. 

계측기는 건설 현장에서 흙막이 벽체의 변화나 지하수위 등을 측정하기 위해 활용된다. 스마트 계측기술은 기존 계측기와는 달리 IoT(사물인터넷)로 측정된 계측결과를 클라우드 시스템을 통해 공유할 수 있다. 이에 관리자가 별도 PC나 프로그램 없이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어 흙막이시설 등의 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또한 이번에 적용하는 기술은 배터리 방식으로 별도의 전원 케이블 연결이 필요 없기 때문에 현장에서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롯데건설은 스마트 계측기술을 올해 6월부터 현장에서 시범 운영하며 계측 신뢰도를 검증했으며, 앞으로 흙막이 계측을 시작으로 신속히 전 현장에 적용해 지능형 위험 예측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IoT(사물인터넷)를 활용하는 원천기술을 자재, 인력, 중장비 등 현장 투입 자원에 확대 적용하여 실시간 데이터 분석을 통해 건설현장의 안전 강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지오코리아 이엔지 이강중 대표는 “그동안 건설 현장에 IoT(사물인터넷) 기술의 보급이 활성화되지 않았으나, 롯데건설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 스마트 계측기술을 적용할 수 있게 되어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엠와이씨앤엠 배영민 대표는 “다가올 무인계측시대를 맞이해 롯데건설과 함께 지능형 스마트 계측기술을 개발하여 건설 현장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