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KNL과 업무협약 체결...베트남진출 기업 지원
신한은행, KNL과 업무협약 체결...베트남진출 기업 지원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09.08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신한은행

ㅣ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ㅣ"베트남에서 한국 기업으로서 금융과 자문을 선도하는 신한은행과 KNL이 힘을 합치는 만큼, 베트남 진출 기업에게 보다 전문적인 솔루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앞으로도 해외 진출을 계획하는 기업 고객의 든든한 글로벌 외환투자 전문 파트너가 되고자 노력하겠습니다"(신한은행 관계자) 

신한은행은 베트남 진출 기업을 전문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KNL Accounting & Law(이하 KNL)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7월 해외직접투자 전담으로 신설된 ‘자본거래 Cell’을 중심으로 ‘베트남 진출 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신한베트남은행과 함께 베트남 진출 기업에게 최초 투자 상담부터 현지 금융 지원까지 체계적인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KNL은 법무법인 벼리와 회계법인 보명이 베트남 진출 기업을 자문하기 위해 2016년 공동 설립한 법인으로 호치민과 하노이에 사무소를 운영하며, 베트남 진출 기업의 설립부터 M&A까지 법률, 회계, 세무의 통합 자문이 전문이다.

이번 협약에는 베트남 진출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 유치 ▲진출 상담 ▲외국환 신고 ▲현지 행정 업무 ▲현지 금융 지원 등이 포함됐다. 

특히 최근 베트남이 정부 주도로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는 등 기술집약 분야에 대한 외국인직접투자를 우대하고 있어, 양 사는 하이테크 기업의 베트남 진출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