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가 ‘양자암호통신’ 선도기업이 되기까지…12년 양자기술 집중 ‘결실’
SKT가 ‘양자암호통신’ 선도기업이 되기까지…12년 양자기술 집중 ‘결실’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7.01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SK텔레콤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SK텔레콤이 양자암호통신 분야 선도기업으로써의 역량을 과시했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2022 양자정보주간’을 맞이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이하 KIST) 본원에서 개최한 ‘양자기술 산업화 성과발표 및 미래양자융합포럼 1주년 기념식’에서 양자 분야 기술개발 및 상용화 성과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서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지난 2년간 디지털 뉴딜 사업을 수행한 ‘SKB 컨소시엄(SK텔레콤·SK브로드밴드·유알정보기술)’이 광주시, 대전시, 연세의료원 등 총 17개의 공공·의료·산업분야에 양자암호통신 시범인프라를 구축·운영하며 응용서비스를 발굴 적용했음을 전했다.

이처럼 SK텔레콤은 지난 2011년 양자기술연구소를 설립한 이래 10년 이상 꾸준하게 양자관련 연구를 선도해왔다. 또 지난 2018년 IDQ 인수 이후로도 양자관련 원천기술을 폭넓게 확보하며 국내에서 다양한 실증사례와 사업실적을 남겨오고 있다.

이에 만족하지 않고 SK텔레콤은 양자키분배기(QKD), 양자난수생성기(QRNG)를 중심으로 양자암호통신 핵심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으며 다수의 실제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특히 SK텔레콤은 생체인증 벤처기업 옥타코가 내놓은 지문인식 보안키 ’이지퀀트(EzQuant)’에 QRNG 기술을 적용하는 등 양자암호장비 부품과 응용 단말 국산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제공 / SK텔레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제공 / SK텔레콤

또 SK텔레콤은 지난해 12월 자사가 개발한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통합관리 규격을 ETSI(유럽전기통신표준화기구)에서 국제표준으로 인정받았으며, 세계최초로 국가 미래네트워크 기술과 응용서비스를 검증하기 위한 통합 연구시험 네트워크망인 ‘코렌(KOREN)’망에서 서로 다른 통신장비사끼리 Q-SDN(양자암호통신망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 연동 실증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기도 했다.

SK텔레콤 양자암호통신 선도는 계속되고 있다. SKT는 올해 SKB컨소시엄을 통해 3개 기관으로부터 3개구간에 대한 양자암호통신 시범 인프라 구축 과제를 수주하였으며, 산업공단의 가스누출 감지에 활용되는 초정밀 가스센서 기술 등을 적용할 계획도 발표했다. 또 SK텔레콤은 최근 양자내성암호(PQC)를 글로벌 VPN 서비스에서 상용화하기 위한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이와 함께 SKB컨소시엄은 기업용 양자암호전용회선 상품을 출시, 국가기밀을 다루는 국가기관과 개인정보와 금융정보 보호가 필요한 공공/금융기관, 대용량 데이터 전송이 필요한 기업 등에 최적의 보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제공 / SK텔레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제공 / SK텔레콤

양자암호전용회선은 양자의 특성인 불확정성, 중첩성, 복제불가를 이용한 양자키분배(QKD) 방식을 기업용 전용회선에 적용한 양자암호통신이다. 이번 상용화를 통해 고도의 보안을 필요로 하는 기관과 기업은 편리하게 양자암호통신망을 구축할 수 있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앞으로도 양자 산업 활성화를 선도하며 양자 미래 기술을 지원하고 상생 협력과 인력 양성 등 사회적 가치를 구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양자기술을 Next Big-tech의 하나로 선정했으며, 양자암호와 함께 양자센싱 분야에도 관심을 가지고 R&D와 사업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ITU-T, ETSI 등 여러 기관과 같이 국제 표준화를 주도하며 글로벌 리더십 및 사업 영역 확대를 위해 노력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