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배틀그라운드’ 신규 맵 ‘데스턴’ 공개 “파괴된 근미래 도시 느낌”
크래프톤, ‘배틀그라운드’ 신규 맵 ‘데스턴’ 공개 “파괴된 근미래 도시 느낌”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6.27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크래프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크래프톤

ㅣ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ㅣ크래프톤의 ‘PUBG: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가 글로벌 파트너 대상 행사 ‘데브 토크(Dev. Talk)’를 통해 신규 맵 ‘데스턴(DESTON)’의 상세 내용을 공개했다.

그동안 키키(KIKI)로 알려졌던 ‘데스턴’은 강력한 폭풍, 홍수 등 자연에 의해 파괴된 근미래 도시의 느낌을 가진 8x8 사이즈의 대형 맵으로, 오는 7월13일 서버 업데이트를 통해 게임에서 플레이할 수 있게 된다.

크래프톤은 25일 데브 토크를 통해 ‘데스턴’ 맵 출시에 앞서 개발 배경과 목적, 방향성, 디자인 등을 보다 생동감 있게 소개했다. 이번 데브 토크는 데이브 커드(Dave Curd)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이클 길라디(Michael Gilardi) 매디슨 지사 월드 개발 총괄, 아서 로우(Arthur Low) 매디슨 지사 월드 개발 테크니컬 디렉터의 상세 내용 발표, 데스턴 맵 플레이, 라이브 Q&A, 이벤트 매치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데스턴’ 맵 개발을 리드한 데이브 커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데스턴 개발 배경과 방향성에 대해 공유했다. 그는 “ ‘배틀그라운드’ 맵은 언제나 새로운 경험을 선사해야 한다. 특히 8x8 대형 맵의 경우 시각적인 다채로움은 물론이고, 경험의 양적인 측면에서도 즐거움을 제공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 ‘데스턴’은 다양하고 분명한 차이점을 가진 극단적인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모든 이용자가 각자 빛날 수 있는 장소를 찾을 수 있는 맵”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마이클 길라디 매디슨 지사 월드 개발 총괄과 아서 로우 매디슨 지사 월드 개발 테크니컬 디렉터는 각각 개별 지형에 대한 설명과 새로운 메커니즘 소개를 진행했다.

발표 이후에는 개발팀이 직접 ‘데스턴’ 맵에서의 플레이 시연 자리도 가졌다. ‘데스턴’이 지닌 다양한 매력을 더욱 실감 나게 전하기 위해 마련된 세션으로, 개발팀과 CM들이 스쿼드를 이뤄 데스턴을 직접 플레이하며 이용자들이 궁금해하는 부분을 확인해 주는 구성으로 진행됐다.

특별 프로그램으로 마련된 이벤트 매치를 통해 개발팀이 글로벌 파트너들과 팀을 이뤄 함께 소통하며 게임을 플레이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크래프톤 관계자는 “ ‘데스턴’은 ‘배틀그라운드’의 무료 플레이 서비스 전환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대형 맵으로, 색다른 지형 구조와 새로운 게임 메커니즘을 제공해 이용자들의 즐거움을 극대화했다”며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보다 많은 이용자가 ‘배틀그라운드’를 즐길 수 있도록 더욱더 다양한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데브 토크 행사 영상은 배틀그라운드 글로벌 유튜브 및 파트너 트위치 채널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특히 7월 2일까지 파트너 트위치 채널에서 15분 이상 시청 시 밀수품 쿠폰 10장, 데스턴 엠블럼 등 특별 리워드를 지급하는 ‘스페셜 드롭스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