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450조 대규모 투자…반도체·바이오 등 미래 신사업 ‘집중 투자’
삼성, 450조 대규모 투자…반도체·바이오 등 미래 신사업 ‘집중 투자’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5.24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DB 편집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DB 편집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삼성이 향후 5년 동안 미래 신사업 분야에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

삼성은 24일 발표한 ‘역동적 혁신성장을 위한 삼성의 미래 준비’ 투자 계획에서 ▲ 반도체 ▲ 바이오 ▲ 인공지능(AI) 및 차세대 통신과 같은 신성장 IT 등 미래 신사업에 향후 5년간 450조원을 투자하기로 했음을 밝혔다.

450조원의 투자금 중 80%는 연구개발(R&D), 시설 투자 등으로 국내에 투자한다. 또 삼성은 청년 고용 확대를 위해 투자가 진행되는 5년간 8만명을 신규 채용하기로 했다.

앞서 삼성의 지난 5년간 투자액은 330조원이었고, 이중 250조원을 국내에 투자했다. 이번 발표를 통해 국내 투자를 지난 5년 대비 110조원 늘릴 것을 밝힌 삼성은 “미래먹거리와 신성장 IT에 집중 투자를 결정한 것은 국가 핵심 산업의 경쟁력을 한단계 업그레이드하는 동시에 사회 전반에 역동성을 키우려는 의도를 담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반도체 분야에 대해 삼성은 30년간 시장을 선도해 온 만큼 집중 투자를 통해 ‘초격차 위상’ 강화에 힘쓰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이를 위해 신소재·신구조에 대한 연구개발 강화와 첨단 극자외선(EUV) 기술의 조기 도입 등 첨단기술을 선제적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또 삼성은 고성능·저전력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5G·6G 등 초고속 통신 반도체에 필요한 팹리스(설계) 시스템 반도체의 경쟁력도 확보할 방침이다. 파운드리(위탁생산) 사업에서는 차세대 생산 기술을 적용해 3나노 이하 제품을 빠르게 양산하기로 목표를 세웠다.

삼성은 “파운드리 사업에서 세계 1위가 되면 삼성전자보다 큰 기업이 국내에 추가로 생기는 것과 비슷한 경제적 효과가 있다”며 “경제안보 측면에서도 반도체·바이오 공급망을 국내에 두는 것은 수치로 표현되는 그 이상의 전략적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분야에 이어 삼성은 바이오 분야에서도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제2의 반도체 신화’를 구현하겠다는 목표다. 중장기적으로는 바이오 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과 시밀러(복제약)를 주축으로 하는 사업구조도 구축하기로 했다.

또 미래 산업경쟁력을 좌우하는 AI, 차세대 통신 등 신성장 IT 분야에서는 ‘초격차 혁신’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AI 및 통신의 성장은 산업·사회·경제 전반의 혁신과 고도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먼저 AI 분야에서 삼성은 글로벌 역량 확보 및 기반 생태계 구축을 지원할 방침이다. 전세계 7개 지역의 글로벌 AI 센터를 통해 선행 기술연구에 나서는 한편 인재영입과 전문인력 육성을 추진한다.

통신 분야에서는 핵심기술 선점을 통한 글로벌 표준화 주도를 목표로 하고 있다. 기존 3G·4G·5G 통신을 선도해 온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차세대 통신 분야에서도 리더십을 강화해 나가고 있는 삼성은 Beyond 5G/6G 등 차세대 통신기술 관련 선행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의 이 같은 대규모 투자 결정에 대해 업계는 윤석열 정부의 '반도체 초강대국' 달성 의지에 대한 부응으로 해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