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만하면 환경 기금 자동 적립’…카카오메이커스, ‘에코씨드’ 캠페인 진행
‘주문만하면 환경 기금 자동 적립’…카카오메이커스, ‘에코씨드’ 캠페인 진행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5.1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카카오메이커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카카오메이커스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카카오메이커스가 ESG 실천 강화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카카오는 18일 “주문제작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이하 메이커스)가 고객과 함께하는 환경 개선 캠페인 ‘에코씨드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에코씨드’는 메이커스가 판매 수익금으로 마련하는 환경 기금이다. 고객이 제품을 주문하면 주문 1건당 100원의 에코씨드를 기금으로 조성하고, 이렇게 모인 기금은 환경 개선을 위한 활동에 쓰이게 된다.

고객은 주문만으로 환경 기금을 적립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개선에 관심 있는 환경 영역도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주문 완료 페이지 내 ‘더 울창한 숲’과 ‘더 맑은 바다’로 영역 선택지가 주어지며, 메이커스는 고객이 각 옵션을 선택한 비율만큼 산림 조성과 해양 환경 개선 사업에 에코씨드를 사용한다.

그 외에도 메이커스는 버려지는 물건을 새로운 용도의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새활용 팩토리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환경 문제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활동을 전개 중이다.

메이커스는 2016년 수요를 파악하고 제작하는 공동주문, 주문제작 방식을 통한 제조업 혁신을 목표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출범 이후 ▲친환경 PB 제품 출시 ▲자원의 새활용 ▲농가의 판로 열어주는 ‘제가버치’ 프로젝트 ▲독립운동가 후손 및 우크라이나 난민 후원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소비를 선도하고 있다.

메이커스 관계자는 “기후 위기에 대한 대응은 기업의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카카오메이커스는 환경 기금 마련을 시작으로 ESG 관점에서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는 플랫폼으로, 가치 소비를 대표하는 커머스로써 입지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