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셜, 전신 아바타+커스터마이징 기능 업그레이드 “몰입감 높였다”
스페이셜, 전신 아바타+커스터마이징 기능 업그레이드 “몰입감 높였다”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2.05.17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스페이셜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스페이셜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 '스페이셜(Spatial)'이 전신 아바타 및 커스터마이징 기능을 업그레이드했다.

스페이셜은 17일 “메타버스 아바타 플랫폼 ‘레디 플레이어 미(Ready Player Me)’와의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전신 아바타 및 커스터마이징 지원 기능을 새롭게 출시했다”고 밝혔다.

‘레디 플레이어 미’는 다양한 게임과 메타버스에 접목이 가능한 아바타 플랫폼으로, 사용자들은 레디 플레이어 미를 통해 만든 아바타를 다양한 메타버스 공간에서 활용할 수 있다.

업그레이드 소식을 전한 스페이셜은 원격시연회를 열고 새로운 전신 아바타와 커스터마이징 기능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기존 스페이셜은 실사에 가까운 얼굴과 상반신 중심 아바타로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사용자들에게 보다 자연스럽고 생동감 넘치는 메타버스 환경을 선보이기 위해 개발 역량을 집중해 온 스페이셜은 이번 협업을 통해 하체까지 포함한 완전체 아바타를 구현했으며, 다양한 스타일의 커스터마이징 기능을 서비스할 수 있게 됐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스페이셜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스페이셜

전신 아바타 지원이 가능해진 건 웹 환경으로의 이동 덕분이다. 기존의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중심 환경에서는 헤드셋의 카메라를 통해 상체의 움직임에만 집중이 됐지만, 웹 기반으로 인터넷 환경이 이동하면서 전신 아바타를 통해 자유로운 표현이 가능해졌다.

이번 파트너십을 계기로 사용자들은 스페이셜 내 생성된 ‘프로필 피커(Profile Picker)’를 통해 각각 다른 40개의 신체 모양과 복장, 헤어스타일 중 원하는 것을 선택해 조합할 수 있다. 아바타 얼굴도 기존의 실제 사진을 기반으로 한 옵션과 ‘레디 플레이어 미’의 일러스트 기반의 캐릭터 옵션 중에서 고를 수 있다.

팀무 투케 ‘레디 플레이어 미’ 최고경영자는 "스페이셜과의 파트너십은 ‘레디 플레이어 미’ 사용자들의 가장 많은 요청 중 하나였다"며 "스페이셜 사용자들에게 웹3에서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공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웹 기반의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서비스를 본격 확장한 스페이셜은 지난해 10월 이후 사용자 수가 10배가량 증가하는 등 아티스트와 크리에이터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대표 메타버스 갤러리로 빠르게 성장 중이다.

스페이셜의 공동 창업자인 이진하 최고제품책임자(CPO)는 “메타버스 내에서 아바타는 사용자가 본인의 정체성을 드러낼 수 있는 수단이 된다는 점에서 몰입감 높은 환경을 위한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며 “이번 기능을 통해서 사용자들이 웹3 상에서 본인의 개성을 자유롭게 표현하고, 더 역동적인 상호작용을 기반으로 긍정적인 사회적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