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청소년 디지털금융 교육 프로그램 ‘두니버스’ 진행
두나무, 청소년 디지털금융 교육 프로그램 ‘두니버스’ 진행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05.04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두나무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청소년 시기에 쌓는 경험들은 인생의 나침반이라 할 수 있을 만큼 미래 설계와 진로 선택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두니버스가 디지털금융에 대한 청소년들의 관심을 높이고, 차세대 인재 육성의 토대로 자리 잡을 수 있길 바랍니다"(이석우 두나무 대표)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 기업 두나무가 5월 3일부터 청소년 디지털금융 교육 프로그램 ‘두니버스’를 운영한다. 경기도 부천에 위치한 내동중학교를 시작으로 올 한 해 총 20개 학교 약 4,8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두니버스’란 두나무(Dunamu)와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두나무가 청소년 경제교육 전문기업 이티원(대표 김재영), 아이들과미래재단(이사장 이훈규)과 공동 개발한 교육 프로그램이다. 두나무 ESG 청년 사업의 일환으로 디지털금융에 대한 청소년 이해를 증진하고, 미래 산업을 이끌 유망 인재 양성에 기여하고자 기획됐다.

두니버스 프로그램은 블록체인, NFT(대체불가능토큰), 메타버스와 같은 4차 산업 혁명 기술에 대한 소개 및 체험, 금융 기초 상식 교육 등 총 8차시 강의로 구성됐다. 블록체인, 핀테크 산업 발전을 선도하고 있는 두나무 임직원들이 교육 자료 검수 과정에 직접 참여해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높였다.

두나무는 금융감독원에서 발급하는 금융 강사 자격증과 다년 간의 경제 교육 경험을 가진 이들을 강사로 육성하고 체계적인 기술 교육을 진행, 두니버스 전문 강사진으로 파견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경력 단절 여성의 사회 복귀 및 신규 일자리 창출에도 적극 동참한다.

두니버스 본격 시행에 앞서 지난해 두나무는 경기도, 경기도교육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11월과 12월 3차례에 걸쳐 청소년 디지털금융 교실 시범 수업을 운영한 바 있다. 한층 고도화된 커리큘럼을 바탕으로 올해 경기도 내 교육취약지역 중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확대 진행하며, 상반기에만 15개 학교 모집이 완료됐다. 추가 교육 참가를 희망하는 학교는 경기도청소년수련원 또는 아이들과미래재단에 문의하면 된다.

한편, 두나무는 2024년까지 ESG 경영을 위해 1,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선언하고 사회 가치 창출과 청년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다. 2021년 8월 청년 창업자 지원 및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서울대학교에 총 200억 원을 쾌척했으며, 11월에는 취약 계층 청년들의 교육 소외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국장학재단과 ‘푸른등대 두나무 기부장학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70억 원을 기탁했다. 올해 4월에는 발달장애 아티스트들의 작품 3점을 NFT로 발행, 청년 창작자 지원에도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