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베트남 전자상거래 플랫폼 ‘Tiki’에 지분투자
신한금융, 베트남 전자상거래 플랫폼 ‘Tiki’에 지분투자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05.02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과 비금융의 경계를 넘는 글로벌 디지털 생태계 조성 가속화
고객 접점 다변화, 비금융 정보 기반 신용평가 고도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추진
ⓒ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신한금융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신한금융이 보유한 금융 전문성과 ‘Tiki’가 보유하고 있는 폭넓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베트남 현지에서 새로운 융복합 디지털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앞으로도 다양한 비금융 기업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일류 디지털 컴퍼니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겠습니다"(신한금융 관계자) 

신한금융그룹은 2천만명 이상의 고객을 보유한 베트남 전자상거래 선도 기업 ‘티키(Tiki)’의 지분 10%를 인수하는 지분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신한금융그룹 주요 계열사인 신한은행과 신한카드가 각각 7%, 3%의 ‘Tiki’ 지분을 인수할 예정이며, 지분 인수가 완료되면 신한금융은 ‘Tiki’의 3대 주주 지위를 확보하게 된다.

‘Tiki’는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높은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베트남에서 식료품부터 디지털 서비스까지 다양한 상품과 빠른 배송을 강점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한편, 신한금융은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라이프, 신한DS 등의 그룹사가 베트남에 진출해 리테일, 기업금융, IB, WM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현지 고객을 대상으로 활발한 영업을 추진하고 있다. 

향후 신한금융은 ‘Tiki’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고객 접점 다변화 ▲비금융 정보 기반 신용평가 고도화 ▲디지털 환경 대응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