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 원숭이에서 답을 찾은 "인간이 술을 좋아하는 이유는?"
야생 원숭이에서 답을 찾은 "인간이 술을 좋아하는 이유는?"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2.04.05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연구팀, '술 취한 원숭이' 가설 입증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California State University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영장류가 '알코올을 많이 포함한 과일'을 좋아하고 즐겨 먹는 사례가 확인됐다.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캠퍼스((UC 버클리) 로버트 두들리(Robert Dudley) 교수는 앞선 관찰에서 "영장류가 즐겨 먹는 과일 중에는 발효하면 최대 7%의 에탄올이 포함된 종류도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일반적으로 에탄올을 포함한 발효 과일은 일반적인 과일보다 영양가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두들리 교수는 "인간이 알코올을 선호하는 경향은 조상인 영장류가 발효된 영양가 높은 과일을 즐겨 먹었던 것에 기인한 것"이라는 '술 취한 원숭이 가설'을 세웠다. 

하지만 이 가설을 세우고 관련 저서인 <술 취한 원숭이:인간은 왜 술을 마시고 남용하나>(The Drunken Monkey:Why We Drink and Abuse Alcohol/2014)를 발표한 시점에는 인간 이외의 영장류가 발효 과실을 우선적으로 먹는다거나 과일에 포함된 에탄올을 소화할 수 있다는 데이터는 존재하지 않았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Royal Society Open Science

이에 UC 버클리와 캘리포니아 주립대학 합동 연구팀은 '술 취한 원숭이 가설'을 검증하기 위해 파나마 바로콜로라도섬에 서식하는 '검은손 거미원숭이(Ateles geoffroyi)'가 먹은 과일의 잔여물을 수집하고 분석했다.

그 결과, 검은손 거미원숭이가 먹은 과일 대부분이 중남미에서 수천년 전부터 발효주 제조에 이용되고 있던 카자(Spondias mombin)로 불리는 열대과일로, 체적비 1~2%의 에탄올을 포함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에 참여한 크리스티나 캠벨(Christina J. Campbell) 캘리포니아 주립대 교수는 "원숭이들은 칼로리 섭취를 위해 에탄올이 포함된 과일을 먹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California State University

연구팀은 이번 발견이 "인간이 술(알코올)을 좋아하는 이유가 유인원 조상이 발효된 과일을 즐겨 먹던 데서 시작됐다는 술 취한 원숭이 가설을 과학적으로 뒷받침한다"고 주장한다.

또 검은손 거미원숭이의 소변을 분석한 결과, 에탄올 대사 과정에서 생기는 성분인 에틸글루커로나이드와 황산수소에틸이 검출됐다. 두들리 교수는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검은손 거미원숭이가 먹는 과일에는 에탄올이 포함되어 있으며, 검은손 거미원숭이는 에탄올을 소화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다만 연구팀은 원숭이들이 발효 과일을 섭취한다고 해서 사람처럼 취했을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두들리 교수는 "검은손 거미원숭이가 술에 취할 정도로 카자를 먹기 전에 이미 배가 채워져 취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술 취한) 감각을 즐기기 위해서가 아닌, 영양가 높은 음식을 먹기 위한 행동"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 왕립학회 저널 '왕립학회 오픈 사이언스’(Royal Society Open Science)'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