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양 전 포스코 회장, 코스틸 ‘100억대 비자금’ 유입 가능성↑
정준양 전 포스코 회장, 코스틸 ‘100억대 비자금’ 유입 가능성↑
  • 황선영 기자
  • 승인 2015.04.09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그룹의 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수사의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포스코의 거래업체 코스틸이 10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하고 일부를 포스코그룹 측으로 건넨 정황이 포착됐다. 검찰은 코스틸이 비자금을 포스코에 상납한 자금 가운데 상당액이 정준양 전 포스코 회장에게 유입된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중앙지금 특수2부(부장 조상준)는 지난 8일 코스틸 회계 담당자를 소환조사하는 한편, 전날 코스틸 본사 등의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구매·결제 내역, 회계장부 등에 대한 분석에 나섰다고 9일 밝혔다. 또한 검찰은 박재천 코스틸 회장과 정 전 회장 주변의 금융거래를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코스틸이 포스코가 납품하는 중간재 가격을 정상가보다 낮은 가격에 구매한 뒤 차액을 모아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를 통해 코스틸은 절감된 원가 비용을 연구개발비와 교육비 등으로 처리한 뒤 포스코에 되돌려주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불법적 자금거래가 매출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006년 2000억원이었던 매출이 2007년 2700억원, 2008년 4100억원으로 극격한 상승세를 보였다.

검찰은 현재까지도 코스틸에서 조성된 비자금이 정 전 회장 등 그룹 고위층에 연결된 흐름을 포착하는데 수사력을 동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