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치료 및 예방 의학 ‘뇌졸중 재개통 심포지엄’ 성료
뇌졸중 치료 및 예방 의학 ‘뇌졸중 재개통 심포지엄’ 성료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2.03.03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학회는 급성 뇌경색 치료에 대한 학문적 연구 뿐 아니라 국가 정책에 적극 참여하는 방향으로 나아가며 신경외과 의사뿐 아니라 신경과, 영상의학과, 재활의학과, 응급의학과 의사들과 협업을 통해 급성 뇌경색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에게 이익을 주고 급성 뇌경색 치료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자 합니다.”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 장철훈 회장)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이하 학회)가 지난달 26일 뇌혈관질환정책에 대한 논의를 위해 마련한 ‘뇌졸중 재개통 심포지엄’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학회가 매년 개최하고 있는 ‘뇌졸중 재개통 심포지엄’은 뇌졸중의 혈관내치료와 수술적 치료, 약물치료 및 예방에 대한 최신 의학 지견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학술대회다.

올해는 우리나라 뿐 아니라 아시아 지역에서 유병률이 높은 뇌혈관 협착 및 죽상경화증, 급성 뇌졸중 재개통을 위한 혈관 내 치료의 최신 의학 지견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두 번째 세션인 ‘뇌혈관질환정책-뇌혈관질환센터, 어느 방향으로 가야하는가? ’에서 우리나라가 지향해야 할 이상적인 뇌혈관질환 정책에 대해 열띤 의견이 개진됐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특별 연자로 초청된 응급의료분야 정책전문가 고려대학교 응급의학고 문성우 교수는 ‘응급의료전달 체계 현황과 개선방향’을 주제로 발표를 했으며 인하대병원 신경과 박희권 교수가 ‘국내 뇌졸중센터의 현황과 전망’을 제목으로 발표에 나섰다.

또 마지막 연자로는 지난해 4월 창립된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 산하 급성뇌경색치료연구회 초대 회장인 분당차병원 신경외과 신승훈 교수가 ‘국내 뇌혈관질환센터의 현재와 방향’을 주제로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