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첨단소재, 전주 탄소섬유 공장 469억 투자 3차 증설
효성첨단소재, 전주 탄소섬유 공장 469억 투자 3차 증설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2.03.03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제공 / 효성첨단소재
ⓒ 데일리포스트=이미지제공 / 효성첨단소재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효성첨단소재가 전주공장에 탄소섬유 생산라인을 증설하며 탄소섬유분야 글로벌 기업으로의 행보를 재촉하고 있다.

효성첨단소재가 전북 전주공장에 469억원을 투자해 탄소섬유 생산라인 증설을 진행한다. 이로써 2023년 4월까지 연산 2500톤을 증설해 총 9000톤으로 생산능력을 확대하게 된다. 지난 2020년과 2021년에 이은 3차 증설이다.

이번 증설은 수소차의 연료탱크와 압축천연가스(CNG) 고압용기, 태양광용 단열재 등 친환경 제품의 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한 목적이다.

효성첨단소재는 지난 2011년 독자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최초로 고강도 중탄성 탄소섬유 ‘탄섬(TANSOME®)’을 개발해 2013년부터 전주공장을 운영해오고 있다. ‘꿈의 소재’로 불리는 탄소섬유는 철에 비해 무게는 4분의 1 수준으로 가볍고 강도는 10배 높아 자동차, 풍력, 우주항공, 스포츠레저, 건축용 보강재 등 철이 사용되는 다양한 용도에서 대체 소재로 활용할 수 있다.

효성첨단소재는 지난 2019년 전주공장 탄소섬유 생산라인에 1조원을 투자해 오는 2028년까지 연산 2만 4000톤규모로 확대하고 세계 시장 점유율 10%를 달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