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톤수치 높으면 간질환 위험 낮아져”...강북삼성병원 연구팀 밝혀내
“케톤수치 높으면 간질환 위험 낮아져”...강북삼성병원 연구팀 밝혀내
  • 조경오 기자
  • 승인 2021.12.28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강북삼성병원
ⓒ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강북삼성병원

[데일리포스트=조경오 기자] 혈중 케톤 수치가 높을수록 비알콜성 간질환 발생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코호트연구센터 (류승호, 장유수, 김예진) 연구팀은 건강한 성인에서 케톤뇨가 비알콜성 간질환 발생 위험 감소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1년~2017년 사이에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중 지방간 및 간 섬유화 소견이 관찰되지 않은 비당뇨 성인 15만3076명를 대상으로 4.1년간 추적 및 분석해 요케톤이 검출된 사람에서 미검출 군 대비 간 섬유화 발생 위험이 유의하게 낮은 것을 확인했다.

케톤은 지방이 분해될 때 간에서 생성되는 지방 대사의 부산물로 체내 탄수화물이 고갈된 경우 및 공복 시에 생성된다.

탄수화물의 섭취는 극도로 줄이고 지방을 늘려먹는 케토 제닉 식이요법이 지방간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지만 케톤 수치 증가가 비알콜성 간질환 발생에 미치는지에 대해서는 불분명한 상황이었다.

연구팀은 비알콜성 간질환과 케톤 수치의 보다 명확한 인과관계를 파악하고자, 요케톤 수치를 1) ‘없음’, 2) ‘100-500 mg/L’, 3) ‘500 mg/L 이상’의 3개 범주로 분류해서 분석했다. 그 결과 케톤이 전혀 검출되지 않은 그룹에 비해 케톤 수치가 높아질수록 지방간 발생 위험이 감소한 것을 알 수 있었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 인슐린 저항성이나 당뇨, 비만과 같은 요인들을 배제시킨 이후에도 케톤뇨와의 연관성이 동일하게 관찰되어 케톤체 자체가 지방간에 미치는 독립적인 영향이 존재한다는 것을 시사했다.

강북삼성병원 코호트연구센터 류승호 교수는 “이번 연구로 건강한 성인에서 케톤뇨가 지방간 감소와 유의한 연관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는 혈중 케톤 수치를 높이는 생활 습관 및 식이법이 지방간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케톤 유발 식이요법의 장기적 효과나 안전성에 대해서는 아직 논란이 있기 때문에 이러한 식이요법을 실시할 경우 자신의 건강 상태에 따라 수위를 조절하도록 하고 특정 영양소를 과도하게 제한하거나 혹은 과잉으로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국 소화기학회 발행 저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