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VR 기술로 초중고생 금융 교육 지원
SKT, VR 기술로 초중고생 금융 교육 지원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12.1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그룹 · 픽셀리티게임즈와 손잡고 ‘신한 금융의 고수’ 개발
ⓒ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SKT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신한 금융의 고수 콘텐츠를 통해 학생들에게 차별화된 금융 교육을 제공하게 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신한금융그룹을 포함해 여러 금융 업계와 5G MEC · AI · 클라우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해 디지털 금융 혁신에 기여할 예정입니다"(SKT 관계자)

SK텔레콤이 신한금융희망재단 및 픽셀리티게임즈와 함께 VR기술 기반의 금융 교육 콘텐츠 ‘신한 금융의 고수’를 개발했다.

SKT는 5G MEC 기술을 바탕으로 실시간 콘텐츠 업데이트 및 멀티플레이 지원 등 ‘신한 금융의 고수’를 지속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며, 신한금융그룹이 추진 중인 다양한 신성장 영역에서도 꾸준히 협력을 이어갈 방침이다.

‘신한 금융의 고수’는 5G MEC(Mobile Edge Computing)를 기반으로 지난해부터 파트너십을 이어오고 있는 SKT와 신한금융그룹이 IT기술을 통해 초중고생들이 쉽고 재미있게 금융 상식을 배울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협력한 결과물이다.

VR게임 개발 전문 업체인 픽셀리티게임즈가 함께 개발에 참여해 실감나는 체험 뿐 아니라 VR 게임의 재미 요소까지 더한 새로운 ‘에듀테인먼트(Education + Entertainment)’ 콘텐츠로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 금융의 고수’는 사용자가 VR HMD(Head Mounted Device)를 착용 후 직접 은행원이 되어 가상의 고객을 응대하며 금융 상식을 배워가는 컨셉이다. 최초 사용자(은행원)의 직급은 금융 상식 퀴즈를 풀어 수준에 맞게 결정된다. 

또 최종 교육 결과는 퀴즈 성적과 은행 업무 처리 과정을 점수로 환산해 결정되며, 이를 통해 이용자는 게임을 즐기듯 쉽고 재미있게 금융 상식을 습득할 수 있다. 또 초등학생 모드 등 수준에 따라 난이도를 선택할 수 있는 맞춤형 교육도 가능하다.

‘신한 금융의 고수’는 명동 ‘신한 익스페이스(Expace)’ 금융교육센터에서 즐길 수 있으며, SKT와 신한금융그룹은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내년 1분기부터 단계적으로 대면 교육에 활용할 방침이다. 

한편, SKT와 신한은행은 지난해 9월 5G MEC 기반 ‘미래 금융 서비스 공동 발굴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관련 협력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특히, 양사는 5G MEC 협력의 대표 사례로 신한은행 명동역 지점을 ‘익스페이스’로 리모델링해 고객들이 선진 금융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