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스포츠 유망주 3년간 지원…신한금융, 서채현·신유빈 후원
국가대표 스포츠 유망주 3년간 지원…신한금융, 서채현·신유빈 후원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1.10.2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신한금융그룹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신한금융그룹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두 선수의 세계무대를 향한 꿈과 도전에 힘이 되고자 이번 후원을 결정했다. 앞으로도 한국 스포츠의 루키를 위한 지원을 계속할 것이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

신한금융그룹에서 포츠클라이밍 서채현 선수와 여자탁구 신유빈 선수의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

스포츠클라이밍의 서채현 선수는 018년 청소년 아시아선수권 대회에서 리드 금메달, 볼더링 은메달을 획득했다. 2019년 IFSC(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 월드컵 7차 대회를 통해 리드 부문 2위에 오르며 성인무대에 데뷔했으며, 이후 열린 8차 부터 11차 대회까지 4회 연속으로 우승했다. 

또한 2020 도쿄올림픽에서는 종합 성적 8위를 기록했으며, 지난 달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세계선수권에서는 리드 부문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여자탁구의 신유빈 선수는 10세의 나이로 전국종합탁구선수권 대회에서 우승한 이후 국가대표 상비군, 국가대표, 올림픽 대표에 최연소로 선발된 대한민국 여자탁구의 유망주다.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는 메달 획득에 실패했으나 전세계 탁구계에 본인의 이름을 각인시켰으며, 지난 9월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 여자단식 부문에서 53년만에 은메달을 획득했다. 또한 전지희(29·포스코에너지) 선수와 짝을 이뤄 참여한 여자 복식에선 금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서채현 선수는 “신한금융의 후원을 통해 좀 더 안정적으로 훈련에 전념할 수 있을 것 “이라며 "가까이는 아시안게임 그리고 더 나아가 2024년 파리 올림픽에서 좋은 성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신유빈 선수도 “열세살때부터 유망주 프로그램으로 지원해 주신 신한금융그룹에 감사드린다”며 “이제 신한로고를 가슴에 달고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