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텍, 우주 발사체 시장 진출…복합소재 확장·적용
코오롱글로텍, 우주 발사체 시장 진출…복합소재 확장·적용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1.08.27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코오롱글로텍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코오롱글로텍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이번 투자는 국내에서 독보적인 소형 발사체 경쟁력을 보유한 이노스페이스와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구축하고 더불어 코오롱의 복합소재 부품사업을 민간 우주산업으로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지속적 투자와 기술 개발로 민간 우주산업에 기여하겠다." (코오롱글로텍 김영범 대표)

코오롱글로텍에서 자체적으로 보유한 복합소재 기술력을 바탕으로 민간 우주산업 분야에 본격 진출한다. 

코오롱글로텍은 민간 우주산업 중 특히 위성 발사체 시장에 주목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고, 복합소재 사업을 확장하는 동시에 관련 분야에서 신사업 기회를 발굴해나갈 계획이다. 

국내에서 독보적인 소형 발사체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스타트업인 '이노스페이스'와 손을 잡은 코오롱글로텍은 지난 7월 이노스페이스에 60억 원의 전략적 지분 투자를 실시했으며, 현재 발사체에 복합소재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또한 향후 발사체의 핵심인 경량화를 위해 복합소재 기술을 접목한 경량화 솔루션을 제공한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코오롱글로텍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코오롱글로텍

코오롱글로텍의 자회사인 코오롱데크컴퍼지트는 이미 이노스페이스가 개발 중인 시험 발사체의 연소관, 노즐 부품 등에 자사의 복합소재 제품을 적용하며 해당 기술력을 입증하고 있다. 코오롱글로텍은 이노스페이스와 지속적으로 공동개발을 진행해 향후 발사체의 주요 부분을 복합소재로 제공하고, 장기적으로 대형 발사체 및 위성 프레임 등 복합소재 적용 분야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노스페이스는 국내에서 상업화가 가능한 발사체 기술을 가장 앞서 보유하고 있다. 이노스페이스는 소형 위성 전용 발사체를 제작하고, 위성 발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으로 추진체의 연료는 고체, 산화제는 액체를 활용한 하이브리드 추진체의 기술 경쟁력을 갖고 있다. 

현재 15톤 엔진을 개발해 시험 중이며 내년 상반기 브라질에서 시험 발사를 마친 후 2023년에는 실제 위성을 싣고 연간 30회의 본격적 상업 발사를 계획하고 있다. 내년에 예정된 시험 발사에 성공하면 이노스페이스는 국내 최초의 민간 발사체 보유 회사가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