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산업 속도 붙인 SK에코플랜트…환경기업 인수 ‘탄력’
친환경 산업 속도 붙인 SK에코플랜트…환경기업 인수 ‘탄력’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8.0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DB 편집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DB 편집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이번 인수를 통해 사업장폐기물에 이어 의료폐기물 소각사업도 높은 시장점유율을 보유하게 됐습니다. SK에코플랜트는 순환경제 실현을 위해 진정성을 가지고 혁신 기술을 연결하며 지역사회와 공존할 수 있는 친환경사업을 추진하겠습니다.”(안재현 SK에코플랜트 사장)

ESG 경영 강화를 위해 친환경 기업으로 속도를 붙이고 나선 SK에코플랜트가 지난 6월 폐기물 소각기업 4곳을 인수 한 데 이어 추가 3곳을 잇따라 인수하며 아시아 대표 환경기업을 위한 비상(飛上)의 날개를 펼쳤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달 30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도시환경과 이메디원, 그린환경기술 등 3개 기업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하고 약 2000억 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해 한국투자프라이빗에퀴티가 보유하고 있는 각 기업의 주식 전량을 인수하게 된다.

SK건설에서 SK에코플랜트로 사명을 변경한 이후 환경시설관리를 앵커로 활용한 볼트, 유사기업과의 인수합병 전략에 따라 지난 6월 클렌코와 대원그린에너지, 세한환경, 디디에스 등 폐기물 소각기업 4곳을 인수했다.

이번에 3곳을 추가 인수한 SK에코플랜트는 1일 968톤(의료폐기물 제외)의 사업장폐기물 소각용량을 보유한 국내 1위 사업자 지위를 확보하며 의료폐기물 소각용량 역시 1일 139톤으로 국내 시장점유율 2위로 도약할 전망이다.

무엇보다 의료폐기물 소각의 경우 병원균의 2차 감염 우려로 규제가 엄격한 진입 장벽이 높고 연구 고령화와 소득 수준 향상에 따른 의료기관 이용 증가로 미래 성장성이 높다는 점 역시 강조되고 있다.

여기에 도시환경의 경우 경기도 연천에서 의료폐기물 소각과 폐열을 활용한 스팀 공급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으로 소각로 2기를 보유하고 있다. 하루 처리용량은 44톤이며 수도권에 위치한만큼 코로나19 여파로 의료폐기물 처리량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신속히 처리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또 다른 의료폐기물 처리기업 이메디원 역시 소각로 2기를 보유 중이며 1일 처리용량 59톤으로 SK에코플랜트는 도시환경과 이메디원을 비롯해 지난 6월 인수한 충남 의료폐기물 소각기업 디디에스까지 전국적인 의료폐기물 처리망을 갖추게 됐다.

충남 천안 소재를 두고 있는 그린환경기술은 사업장 폐기물 소각기업으로 소각로 1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1일 처리용량 90톤으로 현재 폐열을 활용한 발전사업을 통해 추가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한편 SK에코플랜트는 이번 인수를 바탕으로 국내 대표 환경기업으로 친환경 신기술을 도입해 폐기물 퍼치시장의 고도화 및 선진화에 기여하고 무엇보다 지역사회와 함게 상생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 모델을 구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