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고, 번역 API 서비스 확장…문서·웹 번역 품질 높인다
파파고, 번역 API 서비스 확장…문서·웹 번역 품질 높인다
  • 김진경 기자
  • 승인 2021.08.02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네이버클라우드

[데일리포스트=김진경 기자] 네이버클라우드가 문서번역 API 기능 추가와 파파코 이미지 번역 기능의 기업 서비스 출시 등으로 서비스 확장에 나섰다. 

‘문서 번역 API’는 폰트 크기 및 색상, 정렬 등 서식이나 표는 그대로 유지한 채 번역한 결과를 출력해준다. 

이를 통해 파파고의 경우, 네이버의 풍부한 한국어 언어 처리 경험을 기반으로 보다 정확하고 자연스러운 번역 결과를 제공하고 있다.

파파고 문서 번역 API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형식(docx, pptx, xlsx)를 비롯해 국내에서 활용도가 높은 아래한글(HPW 5.0 버전 이상) 문서 번역까지 지원한다. 또한, 최대 100MB까지 파일을 업로드할 수 있도록 서비스해 사용성을 높였다.

‘웹 번역 API’는 웹페이지 내 소스 언어로 작성된 HTML 문서를 파파고만의 태그 복원 기술을 반영해 원하는 언어로 번역해준다. HTML 소스 내에 태그와 문장을 분리한 후 발췌된 문장 내용만 번역하고, 완성된 번역결과를 다시 HTML 태그와 조합해 완성된 형태의 HTML로 보여준다.

지원 언어는 기존 텍스트 번역에서 높은 품질이 검증된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간체자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네이버클라우드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네이버클라우드

또한 현재 개인용 파파고 서비스에서 제공하고 있는 이미지 번역 기능도 기업에 지원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기존 고객들이 이미지 번역이 필요할 경우 광학 문자 인식(OCR, Optical Character Reader) API와 번역 API를 결합해 활용해야 했다. 이 경우 단순히 문자를 검출해 번역하는 방식으로 문장 구조가 다소 불완전해 번역 품질이 일정하지 않았다.

파파고 이미지 번역은 자체 딥러닝 모델 HTS(Hierarchical Text Structuring)를 연구 개발하여 이미지 번역 품질을 한단계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