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플라스틱 자원순환 사업 나선다"…SK종합화학, 설비 건설에 6천억원 투자
"폐플라스틱 자원순환 사업 나선다"…SK종합화학, 설비 건설에 6천억원 투자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7.0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SK종합화학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SK종합화학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폐플라스틱으로부터 다시 원료유를 뽑아내는 도시유전이라는 역발상을 통해 국내를 넘어 아시아지역으로 폐플라스틱 리사이클 사업을 확대, 폐플라스틱 자원 선순환을 견인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ESG경영을 완성해 나가겠다."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

SK종합화학이 기존 석유화학 사업을 친환경 사업으로 전환하는 ‘그린 트랜스포메이션(Green Transformation) 전략’을 본격적으로 실행하기 위하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다.

SK종합화학은 8일, 울산시청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폐플라스틱 자원순환 사업, 즉 친환경 도시유전 사업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SK종합화학은 2025년까지 약 6000억원을 투자해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 내 축구장 22개 크기인 약 16만m² 부지에 열분해 및 폐 페트(PET) 해중합 방식으로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재활용하는 공장인 도시유전을 신설할 계획으로, 국내 폐플라스틱 자원순환 사업 중 최대규모다.

SK종합화학은 2024년까지 브라이트마크社와 협력해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 내에 연간 10만톤 처리 규모의 열분해 생산설비를 구축한다. 생산되는 열분해유는 SK종합화학 석유화학 공정의 원료로 사용할 계획이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SK종합화학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SK종합화학

또한, SK종합화학은 캐나다 루프인더스트리社와 손잡고 같은 부지 내에 2025년까지 연간 8만 4천톤 처리 규모의 해중합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SK종합화학은 2025년 90만톤, 2027년 250만톤까지 폐플라스틱 재활용 규모를 확대해 회사가 생산하는 플라스틱의 100% 수준에 해당하는 폐플라스틱 전부를 재활용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SK종합화학이 신규 설비 건설 및 운영 인력으로 울산광역시 시민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기로 하면서, 청년 일자리 창출 등 울산광역시의 지역 경제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SK종합화학은 향후 해중합 설비와 열분해 설비를 운영하는 데 총 200여명 이상의 신규 인력 채용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울산광역시 송철호 시장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 전략에 발 맞춰 SK종합화학의 울산광역시 내 폐플라스틱 친환경 순환사업 투자를 환영한다”라며, “울산광역시는 앞으로 공장설립 과정에서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송 시장은 “울산광역시는 폐플라스틱 친환경 자원순환 설비 투자처로 최적의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울산광역시는 친환경 에너지사업 등 그린 경제 전환에 더욱 많은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