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일 코로나19 신규확진 826명…거센 확산 돌풍에 방역당국 '긴장'
7월 2일 코로나19 신규확진 826명…거센 확산 돌풍에 방역당국 '긴장'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1.07.02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7월 2일 신규 확진자는 826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해외 유입은 61명이고, 누적 확진자는 15만 8549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337명, 경기 260명, 인천 22명 등 수도권이 총 619명이고, 비수도권은 충남 27명, 부산·대전 각 25명, 경남 12명, 울산 10명, 대구 8명, 강원·충북·전북·경북 각 7명, 전남 4명, 제주 3명, 광주·세종 각 2명 등 총 146명이다.

주요 감염 경로를 보면  서울 마포구 음식점 및 경기 지역 영어학원 집단발병 관련 누적 확진자가 242명까지 늘어났고, 이 중 일부는 델타 변이에 감염됐다.

또 서울 강서구 실내체육시설 관련(누적 12명), 서울 서초구 음식점(14명), 인천 남동구 코인노래방(10명), 경기 양주시 고등학교(27명) 관련 신규 감염도 확인됐다.

다양한 형태의 크고 작은 신규 집단감염 사례가 연일 속출하고 있고,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국내에서 속속 발견되는 상황에서 해외유입 확진자도 급증하는 추세여서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누적 2024명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