쾌적한 문화 공간이 된 강북삼성병원…“힐링이 곧 최상의 치료”
쾌적한 문화 공간이 된 강북삼성병원…“힐링이 곧 최상의 치료”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6.18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치료 기본 정밀 AI 의료 서비스 기반 구축
100년을 바라보는 의료·첨단·문화 복합 메디컬 ‘청사진’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강북삼성병원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강북삼성병원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이번 환경 개선 공사는 100년 병원을 내다보는 인프라를 구축하고 환자 치료의 기본이 될 정밀 의료 및 AI 의료 서비스 기반을 구축하고 있으며 새로운 혁신과 도전으로 미래를 선도하고 따뜻한 병원을 만들겠습니다.” (강북삼성병원 신호철 원장)

강북삼성병원이 첨단 기술과 인술이 조화를 이뤄 치료 그 이상의 가치를 경험할 수 있는 병원 조성을 위해 4년간 개선 공사를 마치고 지난 18일 온-오프라인 준공식을 가졌다.

새롭게 탄생한 강북삼성병원은 지난 2018년 C관 착공을 시작으로 첨단 장비 설치 및 검사실 증설을 바탕으로 외래 재배치와 주차장 지하화를 통한 도심 속 공원과 전용 둘레길 조성 등 공간의 따뜻함과 인간미를 고스란히 담았다.

특히 공간 확장과 프로제스 개선을 통한 의료 기능 강화를 위해 특성화센터를 설계했다. 기존 3개 특성화센터에 ‘근골격질환센터’와 ‘전립선센터’를 추가해 총 5개 센터로 확대했고 본 센터는 현대 한국인의 다빈도 질환 전문 치료를 위해 유관 진료와 협친 및 검사실 통합 배치, 원스톱 진료 등을 도입한 맞춤형 의료를 제공한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강북삼성병원 신호철 원장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강북삼성병원 신호철 원장

급성기 환자의 골든타임 사수를 위해 뇌혈관 신속대응팀(FAST-ER)을 운영 등 최고의 치료를 위한 특화된 프로세스도 도입했다.

외래 진료 및 검사 공간도 대출 확충했다. ▲정규 음압 수술실 증설을 통한 감염병 환자의 안전한 치료 ▲내과계, 외과계, 신경계 중환자실 분리 확장 및 음압 격리실 신설 ▲선진화된 인터벤션실 증설 및 심장혈관조영실 확장 ▲국내 최고 사양의 최신 암 치료용 선형 가속기 도입 ▲항암제 조제 로봇(국내 4번째 도입) ▲진단검사의학과 검사 자동화 사스템(TLA) 도입을 통한 정확한 검사 진행을 통해 치료위 효과를 높이도록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조성했다.

첨단화된 ICT 기반 의료시스템도 강화했다. 강북삼성병원은 다양한 기업과 협업 및 연구 등 영상 빅데이터를 활용해 AI 맞춤 의료 실현에 노력하고 있으며 해외 체류 중인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원격 협진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미래 헬스케어를 선도하고 있다.

이 외에도 스마트폰 하나로 진료 예약부터 결제와 온라인 제증명 등 손안의 병원을 구축해 안면인식과 무인 키오스크 등 언택트 시스템 등 고객 편의를 극대화했다.

혁신적인 첨단 의료 서비스 외에도 의료진과 환자들의 힐링을 위한 문화 공간 역시 주목받고 있다.

이 병원은 기존 지상 주차장을 과감히 지하화해 주차 공간 전부를 공원으로 탈바꿈했다. 공원 내 야외분수와 환자 및 보호자들이 힐링힐 수 있는 둘레길을 만들어 도심 속 센트럴파크를 재구성했다.

병원 직원과 고객들이 기증한 1300권에 달하는 도서를 누구나 편하게 읽거나 쉴 수 있도록 복합 문화 공간을 새로 건설한 C관 로비에 조성했으며 이 곳에는 역사 전시관을 만들어 과거에 사용했던 시술 도구들을 직접 보며 한국의 의료 변천사를 확인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