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리산국립공원 고지대 휴게소 3곳, 자연 속으로…생태적 복원 시행
속리산국립공원 고지대 휴게소 3곳, 자연 속으로…생태적 복원 시행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1.05.2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환경부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환경부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이번 고지대 휴게소 철거 및 복원을 계기로 속리산국립공원의 자연생태계를 보전하고 국립공원 내 탄소흡수원 확충을 위하여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 (윤지호 국립공원공단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장)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에서 속리산국립공원 고지대에 위치한 휴게소 3곳(2880㎡)을 철거한 후 올해 7월까지 생태적 복원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복원 대상지 3곳은 냉천골 휴게소(해발 820m), 금강골 휴게소(해발 720m), 보현재 휴게소(해발 620m)로 속리산국립공원 지정(1970년) 이전인 1968년부터 올해 4월까지 운영됐다. 

이들 고지대 휴게소는 속리산 심층부에 위치해 음주 산행 등 탐방환경을 저해하고 음식 조리로 인한 계곡 오염, 민원발생 등 생태계 훼손의 주범으로 지적받아 왔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환경부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환경부

국립공원공단은 이달 말까지 휴게소 3동의 철거를 끝내고 7월까지 생태적 복원을 완료할 계획이다. 

휴게소 철거 지역은 탐방로와 인접한 곳으로, 주변과 연결성 확보를 위해 신갈나무, 국수나무 등을 심을 계획이다. 

국립공원공단은 자연스러운 천이(遷移 :  같은 장소에서 시간의 흐름에 따라 진행되는 식물군집의 변화)를 유도하는 생태계 복원을 추진하는 한편, 복원 전·후 과정을 지속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