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2조 6천억 자사주 전격 소각 결정…선진화 주주환원 실현
SKT, 2조 6천억 자사주 전격 소각 결정…선진화 주주환원 실현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5.04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SKT가 2조 6000억 원 규모의 자사주 869만주를 전격 소각키로 이사회를 통해 결정했다. SKT의 이 같은 결정은 사실상 기존 보유 자사주 전량에 해당되며 소각 예정일은 오는 6일이다.

이번에 소각하는 자사주는 발행주식 총수의 10.8% 규모이며 이는 국내 4대그룹 자사주 소각 사례 중 발행주식 총수 대비 물량으로는 최대이며 금액으로 산출하면 삼성전자 자사주 소각에 이어 두 번째 수준이어서 글로벌 자본시장과 국내외 주주의 지지를 받는 모범적 사례다.

이번 소각을 통해 SKT 발생 주식 총수는 기존 8075만 주에서 7206만 주로 감소된다. 자사주 소각 결정에 나선 SK텔레콤은 지난 4월 인적분할 추진 발표에 이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해석되며 ‘고강도 주주환원 정책’에 대해 진정한 의미의 주주가치 제고 방안으로 평가될 것으로 기대된다.

ⓒ데일리포스트=소각 전 후 발행주식 총수 [SKT 제공]
ⓒ데일리포스트=소각 전 후 발행주식 총수 [SKT 제공]

SK텔레콤의 이번 결정은 선진화된 주주환원 정책 일환으로 SK그룹에서 강조하는 ESG 경영과 같은 맥락이며 소각 후 잔여 자사주 90만 주에 대해 향후 ‘구성원 주주참여 프로그램’과 기 부여한 스톡옵션 등 중장기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구성원 주주참여 프로그램은 구성원들이 성과급의 일정 비율을 현금 대신 회사 주식으로도 받을 수 있는 제도이며 올해 12.1만주 규모로 시행됐다.”며 “구성원들이 주주로 참여해 회사 성장과 자신의 성장을 연계하는 보상체계로 평가되면서 SK텔레콤은 자사주를 활용한 보상 프로그램을 학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