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친환경 ESG 제품 쏟아진 ‘차이나플라스 2021’ 참가
LG화학, 친환경 ESG 제품 쏟아진 ‘차이나플라스 2021’ 참가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4.15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한 삶’ 테마로 바이오 원료 기반 친환경 기술 선봬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지난 13일부터 중국 선전에서 열리는 ‘차이나 플라스 2021’에 참가한 LG화학이 국내 참가기업 중 최대 규모의 부스를 열고 재생 플라스틱과 썩는 플라스틱 등 친환경 소재와 기술을 앞세워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중국 차이나 플라스 2021에 참가한 LG화학은 ▲재생 플라스틱인 PCR ABS와 White PCR PC ▲썩는 플라스틱인 옥수수 성분의 PLA와 생분해성 고분자인 PBAT ▲옥수수에서 추출한 포도당 등을 활용한 바이오 원료 기반의 Bio-SAP ▲환경호르몬이 없는 친환경 가소제 등 ESG 제품을 선보이며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다.

차이나플라스는 매년 중국에서 개최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 국제 플라스틱 및 고무산업 박람회이며 총 40개국 3600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박람회에 참가한 LG화학은 400㎡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지속 가능한 삶’을 테마로 홈존과 산업존, 모빌리티존 등 3개 존을 선보이고 있다.

ⓒ데일리포스트=사진 좌측부터 LG화학 DX존 부스 내부, DX존 체험 프로그램 메인 화면
ⓒ데일리포스트=사진 좌측부터 LG화학 DX존 부스 내부, DX존 체험 프로그램 메인 화면

먼저 홈존은 재생플라스틱이 적용된 가전 제품 및 바이오 원료 소재가 적용된 생활용품을 선보이며 산업존은 친환경 가소제가 적용된 용접용 호스와 NB라텍스 장갑 등이다. 또 모빌리티존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을 적용한 전기차 소재 등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LG화학은 전시 부스 운영 역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종이 사용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페이퍼리스 콘셉트’로 진행해 눈길을 받고 있다.

여기에 별도의 DX존을 마련해 고객들이 디지털 화면을 통해 주문부터 생산, 포장, 배송 등 제품 구매의 전 과정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한국 본사와 소통을 원하는 고객을 위해 화상 미팅도 가능한 8개의 라운지도 운영하고 있다.

한편 LG화학은 지난 1995년 국내 화학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중국에 생산법인을 설립하고 중국시장에 진출했으며 현재 북경에 위치한 중국지주회사를 비롯해 15개 생산 및 판매법인을 운영 중이다.

용어 해설

PCR ABS=가전 및 IT 내외장재에 사용되는 ABS를 재활용한 제품이다.
PCR PC=자동차 내외장재, 생활용품 등에 사용되는 PC를 재활용한 제품이다.
SAP=기저귀 등 위생용품에 주로 사용되며 자기 무게 500배의 물을 흡수하는 고분자 소재다.
PLA=일회용 포장재에 주로 사용되며 옥수수 등 식물성 원료로 만들어 자연분해되는 수지다.
PBAT=농업용 및 일회용 필름 등에 사용되며 자연에서 산소와 열, 빛과 효소 반응으로 빠르게 분해되는 제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