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P4G 서울 정상회의' 준비 박차…환경부-외교부 장관, 회의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준비 박차…환경부-외교부 장관, 회의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1.04.1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환경부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환경부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각국의 공관장들이 세계 각지에서 기후대응에 대한 논의 흐름과 우리나라에 대한 국제사회의 기대를 잘 알고 있는 만큼 '2021 P4G 서울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함께 고민하길 기대한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

환경부와 외교부는 지난 9일 외교부 청사(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관련 주요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주재하여 정상회의 준비현황을 점검하고, 성공적인 회의 개최를 위한 방안 등을 폭넓게 논의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021 P4G 서울 정상회의'는 파리협정과 2050 탄소중립 이행 첫해인 올해 우리나라가 주최하는 최초의 환경분야 다자정상회의라는 점에서 의미가 각별하다고 강조하고 이번 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외교 일선에서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회의에 참석한 공관장들은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준비 동향을 공유하고 각국 정상이 참여하는 일정의 효과적인 운영방안 등에 대해 다각도로 논의했다. 또한 '2021 P4G 서울 정상회의'가 의미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현장에서 외교 노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5월 30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되는 '2021 P4G 서울 정상회의'는 정상회의 세션 외에도 물, 에너지, 농업/식량, 도시, 순환경제 등 5개 중점 분야를 토대로 시민사회, 미래세대, 녹색금융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루는 회의도 함께 열린다. 

이를 통해 기후환경 문제에 대한 우리 국민 및 국제사회의 관심을 모으고 전 세계가 탄소중립 생활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한다.   

환경부와 외교부는 앞으로도 공관과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면서 50여 일 앞으로 다가온 '2021 P4G 서울 정상회의'가 내실있는 회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철저히 준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