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스마트 디바이스 개발 협력…루컴즈시스템과 업무협약
네이버, 스마트 디바이스 개발 협력…루컴즈시스템과 업무협약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1.04.0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네이버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 네이버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연내 출시를 목표로 개발중인 웨일북은 네이버가 그간 국내 교육현장과 소통하며 파악한 필요기능과 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선보일 교육 최적화 디바이스다. 뛰어난 제조역량을 갖춘 루컴즈시스템과 협력할 수 있게 돼 기쁘고, 앞으로도 경쟁력 있는 다양한 기업들과 협력하며 교육 현장의 디지털 혁신을 만들어 갈 것이다." (네이버 김효 책임리더)

네이버에서 루컴즈시스템이 ‘웨일북’ 등 ‘웨일 스페이스’ 플랫폼 기반의 스마트 디바이스를 공동개발한다.

지난 6일, 네이버 웨일 김효 책임리더, 루컴즈시스템 조창제 대표이사 등은 ‘웨일 스페이스 플랫폼 연계 디바이스 공동개발 및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우선 웨일북 개발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웨일북은 브라우저 기반의 교육 플랫폼인 웨일 스페이스를 탑재한 노트북형 컴퓨터로, 화상수업을 진행하거나 디지털교과서를 활용하는 스마트교육 환경에 최적화된 디바이스다. 네이버 계정 또는 웨일 스페이스 계정을 통해 로그인할 수 있는 서비스 환경을 지원하며, 웨일북 사용자는 각종 서비스를 웹 앱을 통해서 이용할 수 있다.

루컴즈시스템은 컴퓨팅 디바이스, 스마트 디스플레이, IoT, AI 솔루션을 개발 생산하는 기업으로, 지속적으로 비즈니스 영역을 확장해 오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루컴즈시스템은 디바이스 개발을 담당하고, 네이버는 웨일 스페이스 플랫폼이 디바이스에 호환되도록 개발하고 교육현장의 피드백을 반영해 필요 기능을 빠르게 업데이트하는 등 유지보수를 담당한다. 뿐만 아니라, 양사는 스마트교육 확산을 위해 추가로 협력할 수 있는 사업기회도 모색키로 했다.

최근 많은 교육현장서 웨일 스페이스 플랫폼을 도입하고 있는 만큼, 향후 웨일북이 출시되면 다양한 교육현장에서 교육용 디바이스와 플랫폼 간의 시너지가 극대화될 전망이다. 네이버는 지난해 7월 경상남도교육청과 ‘웨일 스페이스 기반의 미래형 교육시스템 구축’을 위해 손을 맞잡은 데 이어, 올해 3월말에는 인천광역시교육청과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루컴즈시스템 조창제 대표이사는 “최근 교육현장에서도 급속한 디지털 전환이 이뤄지고 있는데, 루컴즈시스템과 네이버의 협력은 교육현장의 수요자와 공급자 모두에게 효율적인 디지털 교육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루컴즈시스템은 향후로도 혁신적인 제품과 솔루션 개발을 위해 네이버와 같은 훌륭한 파트너와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