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코로나19 신규확진 478명…전문가들 "방역수위 높여야"
6일 코로나19 신규확진 478명…전문가들 "방역수위 높여야"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1.04.06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데일리포스트 = 이미지 제공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6일 신규 확진자는 478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해외 유입은 18명이고, 누적 확진자는 10만 6230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45명, 경기 100명, 인천 27명 등 수도권이 272명이고, 비수도권은 부산 34명, 전북 29명, 경북 25명, 대전 22명, 대구 17명, 강원·전남 각 15명, 충북 10명, 경남 7명, 광주 6명, 울산·충남 각 4명 등 총 188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인천의 한 음식점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은 어린이집으로까지 번져 누적 확진자가 40명으로 늘었다.

또 부산의 한 유흥주점과 관련해선 최소 273명의 감염자가 나왔고, 9개 시도에 걸쳐 있는 자매교회 순회 모임 사례의 경우 접촉자 조사 중 63명이 한꺼번에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134명으로 불어났다.

전문가들은 '4차 유행'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방역수위를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정부는 내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현재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조정안을 오는 9일 발표한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1752명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