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합작법인 ‘중한석화’…석유화학 설비 완공 ‘시동’
한·중 합작법인 ‘중한석화’…석유화학 설비 완공 ‘시동’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4.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역사상 최대 ‘한 중 대표 산업 협력 모델인 중한석화의 투자 계획을 축소하거나 중단하는 등 변동없이 완벽히 이행하고자 노력했습니다. 이번 설비 증설을 완벽히 마무리하는데 이어 앞으로도 한 중 산업 협력 모델을 발굴, 확대해 양사 기업가치 제고에 기여하겠습니다.”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

SK종합화학과 중국 석유기업 시노팩(Sinopec)이 합작해 설립한 ’중한석화‘가 올 하반기까지 신규 증설 중인 석유화학 설비를 완공하고 엔진을 가동한다.

한·중 합작기업인 중한석화는 코로나19 여파에도 투자 계획의 큰 변동없이 원칙대로 증설을 이행하면서 화학제품 생산 규모를 크게 늘렸다. 또 가격 급등 시장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등 중국 내 대표 화학기업으로 입지를 다지게 됐다.

중한석화는 지난 2017년 10월 ▲에틸렌 30만 톤 ▲폴리에틸렌 30만 톤 ▲폴리프로필렌 30만 톤 ▲부타디엔 6만 톤 등의 석유화학 설비 확대를 위해 총 7400억 원 규모의 추가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이 투자금은 중한석화가 자체적으로 벌어들인 수익에서 마련됐다.

앞서 지난해 12월 에틸렌 설비 증설을 완료해 첫 가동에 성공했다. 본 설비는 현재 90% 수준의 가동률을 유지하고 있으며 롤리프로필렌 설비와 부타디엔 설비의 경우 지난달 완공해 가동 중이다.

또 현재 증설하고 있는 석유화학 생산 설비가 전면 가동되는 올 하반기 연산 에틸렌 110만 톤과 폴리에틸렌 90만 톤, 폴리프로필렌 70만 톤, 부타디엔 19만 톤 등 총 300만 톤 규모의 석유화학 생산능력을 확보, 기존 중학석화의 석유화학 제품 생산량인 220만 톤 대비 40% 늘어날 전망이다.

최근 에틸렌 시장은 글로벌 코로나19 백신 보급에 따른 경기 회복 기대감과 지난 2월 미국 텍사스 주 한파에 따른 대규모 석유화학 설비 중단 등 영향으로 공급 부족을 겪으면서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에틸렌 가격은 최저점인 지난해 4월 기준 톤당 399달러를 기록한 이래 올 3월 기준 톤당 1133달러까지 올랐다. 에틸렌 제품 실적 가늠자인 에틸렌 스프레드 역시 지난해 4월 평균 톤단 205달러에서 올 3월 평균 538달로 약 2.6배 올라 코로나19 반사이익을 나타내고 있다.

중한석화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차이나 인사이더‘ 전략의 핵심 사업이며 지난 1992년 한·중 수교 이후 최대 규모의 석유화학 합작 프로젝트이며 지난 2006년 설립 논의가 시작된 이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난관을 거쳐 2013년 10월 설립됐다. 합작비용은 SK종합화학과 시노펙이 35대 65비율로 총 3조 3000억 원을 투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