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세계 최초 배터리 재활용 기술 ‘친환경성’ 검증
SK이노베이션 세계 최초 배터리 재활용 기술 ‘친환경성’ 검증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4.01 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튬 생산 시 온실가스 최대 74% 감소 효과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SK이노베이션은 경쟁 배터리 제조사와 차별적인 안정적이고 친환경적인 재활용 기술을 활용했습니다. 친환경적으로 배터리 양극제 원소재를 확보하고 글로벌 환경 규제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배터리 산업 선두기업으로 도약하겠습니다.” (SK이노베이션 이성준 환경과학기술원장)

SK이노베이션(이하 SKI)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배터리 금속 재활용기술의 친환경성이 미국 에너지성(DOE) 산하 아르곤 국립연구소에서 배터리 생애주기 평가를 통해 공식적으로 검증됐다.

본 배터리 생애주기 평가를 검증한 아르곤 국립연구소는 SKI의 배터리 금속 재활용 기술을 통해 배터리 원료 물질을 추출하는 방식으로 자연에서 원료 물질 채굴을 대체할 경우 온실가스 배출 저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배터리 금속 재활용 기술을 통해 수산화리튬을 제조하면 리튬광산 생산방식 대비 74%, 리튬호수 생산방식 대비 41% 가량 온실가스 발생량이 감소될 것으로 평가했다.

여기에 리튬이온배터리의 핵심인 양극제를 제조하게 되면 리튬광산 원료 대비 47%, 리튬호수 원료 대비 39%의 온실가스 발생량을 낮출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본 기술의 핵심은 사용 후 배터리에서 회수된 리튬이 NCM811등과 같이 하이니켈 양극제 제조에 직접 활용될 수 있도록 리튬을 수산화리튬 형태로 우선 추출하고 NCM 금속을 추출하는 형태다.

이 같은 특징을 바탕으로 니켈과 코발트, 망간 회수 기술에서도 화학물질 사용량을 저감할 수 있기 때문에 친환경적이고 효율적인 기술로 인정받고 있다.

SKI는 이 기술을 세계 최초로 독자 개발해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공인된 미국 국립 연구기관에서 이 기술의 친환경성을 확인함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과 관련 전기차 업체와 SK이노베이션 간 협업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아르곤 국립 연구소는 이 모델을 통해 GM과 포드, 크라이슬러 등 자국 자동차 제조 기업 및 엑손, 쉘, 쉐브론, BP 등 에너지 기업과 파트너십을 구축해 환경 영향성을 평가해왔다.

그동안 배터리 자체는 친환경으로 꼽혔지만 배터리 소재인 주요 광물 채굴 과정은 고온의 화학물질을 사용해 황산화물 등 대기오염 물질이 대량 발생하면서 심각한 환경 문제로 대두돼 왔다. 때문에 최근에는 전 세계적으로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 기술이 주목받고 있는 추세다.

한편 SK이노베이션 배터리 기술은 지난 2010년 미국 에너지성과 3대 자동차 기업인 포드와 크라이슬러, GM이 고성능 전기차 배터리 개발을 위해 구성한 컨소시엄의 배터리 기술 평가 프로그램에 참여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용어 해석 / 배터리 생애주기 평가는?

원료 및 에너지의 소비와 오염물질, 폐기물의 발생 등 생산과 유통, 폐기의 전 과정에 걸쳐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를 통해 에너지 사용량과 오염물질 방출량을 산정해 환경경영의 구체적인 방안을 찾아내고 환경라운드의 대응책 마련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