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스타트'...전국 요양병원서 차분히 진행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스타트'...전국 요양병원서 차분히 진행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1.02.26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국내 백신 접종이 전국민의 관심 속에 차분하게 시작됐다.

접종 시간은 당초 오전 9시보다 15분 이른 오전 8시 45분부터 시작됐으며 서울 상계요양원 요양보호사 이경순(61)씨가 관할 노원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 받았다.

백신 접종은 이 씨를 신호탄으로 오전 9시 이후 전국 보건소와 요양병원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접종 대상자는 전국 요양병원, 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 총 5813곳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들로, 이들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 받게 된다.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대상 가운데 실제 접종에 동의한 사람은 전날 기준으로 28만9천480명이다. 접종 동의율은 93.7%로 높은 편이다.

접종이 시작된 26일 전국 213개 요양시설의 입소자·종사자 5266명과 요양병원의 일부 입소자·종사자가 접종을 받게 되며 전날까지 백신을 수령한 요양병원은 292개다.

요양시설 입소자·종사자는 보건소를 직접 방문해 접종 받게 되며 거동이 불편한 입소자가 있는 요양시설에는 보건소 접종팀이나 의사가 '찾아가는 접종'을 한다. 요양병원에서는 내부 의료진이 자체 계획에 따라 접종을 시행한다.

한편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은 3월 초에 완료되고, 2차 접종은 1차 접종 후 약 8주 뒤에 시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