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ESG 경제 위한 업계 최초 공모 ‘녹색채권’ 흥행 성공
SK건설, ESG 경제 위한 업계 최초 공모 ‘녹색채권’ 흥행 성공
  • 신종명 기자
  • 승인 2021.02.2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신종명 기자] “이번 회사채는 친환경 사업에 투자할 자금 마련을 위해 발행되는 녹색채권입니다. 한국기업 평가에서는 ESG 인증평가를 통해 최고등급인 G1을 부여받았으며 SK건설은 조달한 자금을 태양광, 연료전지, 친환경 건축물 등 신규 프로젝트에 활용할 계획입니다.” (SK건설 관계자)

SK건설이 친환경 및 신에너지 사업 성장을 위한 글로벌 기업의 ESG 경영 기조에 발맞춰 국내 건설사 최초로 국내에서 공모하는 녹색채권(Green Bond)이 수요예측 결과 예상보다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지난 18일 실시한 제166회 회사채(신용등급 A-) 수요예측에서 모집금액 1500억 원의 8배를 웃도는 약 1조 2100억 원의 자금이 몰렸다. 이에 따라 SK건설은 최대 3000억 원 규모로 증액 발행을 검토하고 있다.

또 발행금리는 1500억 원 발행 기준 민간채권평가회사에서 체공한 개별민평금리 대비 약 0.60%p 낮은 수준으로 오는 25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수요예측 흥행을 통해 SK건설이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 신에너지 사업이 긍융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며 무엇보다 기관투자자 뿐 아니라 리테일 참여도 높았던 만큼 미래 성장가치도 높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SK건설은 지난해부터 친환경, 신에너지 사업을 본격 추진하며 ESG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에 따라 ESG를 선도하는 친환경 기업으로 리포지셔닝하고자 친환경 사업을 위한 재원을 확보하고 기술혁신기업 및 금융기관과 오또(OTO=One Team Operation)를 강화할 방침이다.

한편 SK건설 제166회 무보증 공모사채는 3년 만기물이며 오는 26일 발행되고 대표 주관사는 SK증권과 NH투자증권으로 인수단은 키움증권 및 DB금융투자, 한양증권이 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