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코로나19 신규확진 561명…본격적인 재확산 신호?
19일 코로나19 신규확진 561명…본격적인 재확산 신호?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1.02.19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9일 신규 확진자는 561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해외 유입은 28명이고, 누적 확진자는 8만 6128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77명, 경기 182명, 인천 37명 등 수도권이 396명이고, 비수도권은 경북 22명, 충남 21명, 충북 18명, 부산 16명, 울산 12명, 대구·전남 각 10명, 경남 9명, 강원 5명, 대전 4명, 광주·전북·제주 각 3명, 세종 1명 등 총 137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관련 누적 환자가 171명으로 늘었고, 성동구 한양대병원 관련 확진자는 110명에 달했다.

경기 남양주시 진관산업단지 내 플라스틱 제조공장 관련 확진자는 12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충남 아산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 확진자는 전국적으로 최소 14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설 연휴 가족모임 관련 집단감염도 이어져 광주 광산구에서 9명, 경북 봉화군에서 7명, 부산 영도구에서 6명이 각각 확진됐다.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수도권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 제한이 완화된 영향도 서서히 나타날 가능성이 커 '4차 유행'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부는 최근의 환자 증가세가 설 연휴로 인한 일시적 현상인지, 아니면 본격적인 재확산의 신호인지를 판단해 방역조치 강화 등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6명 늘어 누적 1550명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