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WHO 조사단에 초기 데이터 전달 거부
중국, WHO 조사단에 초기 데이터 전달 거부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2.1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당국, 코로나19 기원 밝힐 초기 데이터 제공 거부
자료 제공 강제 권한 없어...미 백악관 우려 표명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pixabay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기원을 찾기 위해 중국 우한시를 방문한 세계보건기구(WHO) 조사단에 대해 중국 당국이 초기 감염 환자의 데이터 제공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WHO 조사단은 우한시에서 감염이 확대되기 시작한 2019년 12월 확진 사례 174건에 대한 초기 세부 데이터를 요청했다. 그러나 중국 당국은 이를 거부하고 문제가 된 확진 사례에 대한 광범위한 요약본과 자체 분석결과만 제공했다.

중국이 제공을 거부한 초기 데이터는 '라인 리스트'다. 구체적으로 ▲각 환자에게 의사가 어떤 질문을 했는지 ▲이에 대해 환자가 어떻게 반응했는지 ▲환자의 답변을 의사가 어떤 분석을 했는지 등 세부 사항을 포함하며, 아웃브레이크(outbreak·집단 발병) 조사에는 해당 라인 리스트 제공이 표준 관행이라고 할 수 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pixabay

초창기 사례 174건은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어느 시점에 어떻게 퍼지기 시작했는지를 파악하는 단초이자 심층 분석에 반드시 필요한 자료이다. 174건 가운데 절반 정도는 코로나19 발원지로 추정되는 우한화난수산물도매시장(武汉华南海鲜批发市场)에서 확인된 것이며, 나머지 절반은 시장 외부에서 확인된 사례다. 

WHO는 회원국 정부에게 자료 제공을 강제할 권한이 없기 때문에 이번 조사 역시 전적으로 중국의 협력에 의존하고 있다. 조사단 일원인 도미니크 드와이어는 "문제의 시장 외에서 확인된 데이터야말로 우리가 원하는 데이터다. 나는 중국 당국이 제공을 거부하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 정치적인 이유인지 시간적인 이유인지 단순히 (제공이) 어렵기 때문인지 또 다른 이유가 있는지..."라고 언급했다. 

조사 과정도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조사단은 조사 기간을 4주간으로 잡고 올해 1월 중국에 입국했지만, 처음 2주 동안은 격리 조치로 호텔에 머물러야 했다. 조사가 시작된 이후에도 방문이 허용된 곳은 중국 당국이 허가한 시설뿐이었다.

드아이어 조사원은 "초기 데이터의 미제공 문제는 최종 보고서에 기재될 것이다. 다만 중국 측이 작년보다 훨씬 많은 데이터를 넘겨 준 것은 사실이며 진전된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reuters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WHO 보고서는 중국 정부의 간섭이 미치지 않는 독립된 조사를 통해 진행되어야 한다. 코로나19 유행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다음 위기에 대비할 수 있도록 중국은 유행 초기 데이터를 제공해야 한다"며 이번 WHO 조사에 대해 깊은 우려를 전했다. 

이에 대해 중국 측은 "미국은 최근 다자간 협력을 거부하고 WHO에 손해를 끼쳤다.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WHO를 지원한 중국이나 다른 나라를 지목해 비난해서는 안 된다"고 강력하게 반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