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개발에 나선 이유?
네이버가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개발에 나선 이유?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1.27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히트 자회사 비엔엑스에 49% 지분 투자…글로벌 MZ세대 팬덤 공량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이번 투자 결정으로 국내 플랫폼 간 경쟁을 넘어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플랫폼 간 협업이 요구됩니다. 글로벌에서 경쟁력 있는 K-기술에 K-콘텐츠를 더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독보적인 플레이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

네이버가 국내외 주요 아티스트들이 참여하는 최대 규모의 팬 커뮤니티 플랫폼을 기반으로 글로벌 MZ 세대 팬덤 공략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27일 네이버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협력을 통해 양사의 ‘브이라이브’와 ‘위버스’ 사용자, 콘텐츠, 서비스를 통합한 새로운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개발에 나섰다.

네이버가 해당 플랫폼 개발에 나선 동력은 방탄소년단을 필두로 K-POP이 만든 팬덤 문화가 글로벌 MZ세대들의 新 문화로 정작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주도해 글로벌 시장 선점과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판단에서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위버스’를 운영하고 있는 빅히트 자회사 ‘빅앤엑스’에 49% 지분을 투자키로 했다.

신규 플랫폼은 콘텐츠 송출 및 라이브 스트리밍, 커뮤니티 플랫폼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네이버의 기술력에 위버스 운영을 통해 축적한 빅히트의 비즈니스 역량이 더해져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플랫폼 통합 작업은 1년이 소요될 전망이며 네이버는 브이라이브를 비롯해 카페, 밴드 등 그룹 커뮤니티 전문 조직인 그룹& CIC를 맡고 있는 김주관 대표가 비앤엑스 CTO를 맡아 플랫폼 작업을 주도할 예정이다.

한 대표는 “빅히트와 함께 K-POP을 중심으로 시작된 팬덤 문화가 아시아와 북미를 넘어 유럽, 남미 등 전세계 엔터테인먼트 문화 주류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새롭게 개발되는 플랫폼에는 국내 주요 아티스트를 비롯해 글로벌 아티스트까지 참여해 콘텐츠를 즐기고 교감할 수 있는 글로벌 최고이 팬-아티스트 커뮤니티 플랫폼이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