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의료진, ‘보행 교정 가상현실 미디어 기술’ 개발
국내 의료진, ‘보행 교정 가상현실 미디어 기술’ 개발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1.19 0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졸중·치매 환자 게임처럼 즐기는 재활 치료 가능
ⓒ데일리포스트=레일과 체중 지지 시스템을 이용한 보행 및 균형 훈련
ⓒ데일리포스트=레일과 체중 지지 시스템을 이용한 보행 및 균형 훈련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이번 기술개발을 통해 활동이 어려운 환자나 동기 부여가 약한 노령층에 안전하면서도 쉽고 재미있는 재활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유승돈 교수)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유승돈 교수팀이 뇌졸중이나 치매, 고령으로 보행이 어려운 환자들을 대상으로 게임처럼 재미있게 재활 치료를 할 수 있는 ‘보행 교정 가상현실 미디어 기술’을 개발했다.

재활의학과_유승돈 교수
재활의학과_유승돈 교수

현대엠아비 인터내셔널과 함께 하는 이번 연구는 2020년~2021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신스마트미디어 기술개발 사업화 지원사업 과제에 선정됐다.

최근 건강한 고령화 일환으로 고령자의 신체적 건강과 직결되는 운동 재활 분야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여기에 뇌졸중 또는 치매와 고령자의 경우 일상생활을 회복하기 위한 맞춤형 운동 재활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는게 재활의학 전문의들의 중론이다.

하지만 고령자가 낙상 발생없이 안전하고 재미있는 개인 맞춤화된 재활 프로그램이 없어 이에 따른 혁신적인 재활 진료 기술이 요구돼왔다.

이 같은 난제를 극복하고자 의료계는 IT기술을 접목한 재활치료 기술 개발에 노력했다. 실제로 유승돈 교수팀은 국내 최초로 체중지지 레일트랙과 멀티모달 인지기술을 융합한 프로그램을 통해 보행 교정 가상현실 미디어 기술을 개발에 성공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가상현실을 이용해 보행과 균형, 인지 과제 수행 등 재활 치료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도록 설계한 해당 기술은 이동트랙과 실감형 가상현실 콘텐츠는 물론 게임 요소를 포함해 재미있고 현실적인 재활 치료가 가능하다.

유 교수 연구팀은 “향후 haptic insole(발 자극 깔창)을 통해 오감과 인지를 자극, 가상현실의 현장감을 극대화할 수 있는 가상현실 기반 인지 재활 훈련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