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벽두 또 인재 사고…파주 LG디스플레이 공장 화학물질 ‘유출’
새해 벽두 또 인재 사고…파주 LG디스플레이 공장 화학물질 ‘유출’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1.13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지난 11일 산업재해에 기업과 경영자 처벌 강화를 골자로 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국회 본회의 통과 3일 만에 대형 사업장에서 맹독성 화학물질이 유출됐다.

13일 오후 2시 20분께 경기도 파주시 소재 LG디스플레이 8공장에서 화학물질인 ‘수산화테트라 메틸암모늄(TMAH)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해당 화학물질은 이 공장 내부 P8구역 북쪽에 위치한 작업장에서 유출됐으며 이 사고로 공장 직원 6명이 다쳤다.

부상자 가운데 심정지 상태였던 2명은 심폐소생술 과정에서 의식을 회복했으며 나머지 4명은 가벼운 경상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유출 사고를 일으킨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사고수습 대책본부를 설치해 사고원인 파악과 함께 부상 당한 직원들의 빠른 회복을 위해 회사 차원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 파주 공장에서 유출된 화학물질 수산화 테트라 메틸암모늄(TMAH)은 강염기성 물질이며 피부접촉 시 신경과 근육에 손상을 입히며 단기간 호흡곤란과 함께 사망에 이르게 하는 치명적인 독성을 가진 물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