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코로나19 신규확진 451명…감소 이유는 한파때문?
11일 코로나19 신규확진 451명…감소 이유는 한파때문?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1.01.11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1일 신규 확진자는 451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해외 유입은 32명이고, 누적 확진자는  6만9천114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142명, 서울 137명, 인천 18명 등 수도권이 297명이고, 비수도권은 광주 24명, 부산 16명, 울산 14명, 경남 13명, 대구·강원·충남 각 10명, 충북 9명, 전북 6명, 경북 4명, 전남 3명, 제주 2명, 대전 1명이다. 

이처럼 신규 확진자가 대폭 감소한 데는 평일 대비 휴일 검사건수가 크게 줄어든 영향도 있지만, 한파로 인해 밖으로 나오길 꺼리며 검사가 줄어든 영항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은 3차 대유행이 정점을 지나 완만한 감소 국면으로 접어들었다고 진단하면서도 지역사회내 '잠복감염' 등 아직 불안요인이 많은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15명 늘어 누적 1천140명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