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SK에너지 조경목 사장 “SK에너지의 혁신 그 변화의 길에 앞장설 것”
[신년사] SK에너지 조경목 사장 “SK에너지의 혁신 그 변화의 길에 앞장설 것”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1.01.0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SK에너지 조경목 사장 [SK이노베이션 제공]
ⓒ데일리포스트=SK에너지 조경목 사장 [SK이노베이션 제공]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SK이노베이션 석유사업 자회사 SK에너지 조경목 사장이 2021년 신년사를 통해 탄소를 감소하고 녹색 환경을 확대하는 방향성 아래 R&S(Refinery & Synergy)와 P&M(Platform & Marketing), 두 개의 CIC(Company in Company) 체제 운영을 통해 딥 체인지(Deep Change)를 추진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조 사장은 “파리 기후변화 협정 체결 이후 에너지와 모빌리티 패러다임 변화가 석유수요 감소를 가속화시키는 헤게모니로 작용하고 있다 오일파크 시점도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다가오는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SK에너지의 딥 체인지가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올해 R&S와 P&M 등 두 개의 CIC(Company in Company)를 출범시킨 것은 ‘Less Carbon, More Green’ 기조하에 딥 체인지 추진을 위한 날개가 되도록 하며 에너지와 모빌리티 패러다임(Energy & Mobility Paradigm) 변화에 적응하고 선제적으로 진화,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SK에너지는 지난해 말 조직개편을 통해 CIC 체제를 도입한 바 있다. 해당 체제를 바탕으로 친환경과 미래 신규 사업 발굴에 적극 나서 CIC 양대 축 가운데 하나인 R&S(Refinery & Synergy) CIC 대해 정유-트레이딩 밸류체인에서 비즈니스 시너지를 강화하겠다는 해석이다.

조 사장이 이번 신년사에서 강조한 R&S 방향성은 이 같은 시장의 기대감에 부합된다. R&S는 정유사업(Refining Biz)의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을 높이고 원유-생산-수출로 이어지는 밸류체인(Value Chain) 통합 운영을 통해 기존 정유사업과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과의 시너지를 극대화함으로써 더 큰 성장과 발전을 준비할 예정이다.

아울러 SK에너지는 정유사업 연계 플랫폼들을 이용한 친환경 발전 사업을 전개하며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분야로 친환경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조 사장은 “P&M CIC는 석유 마케팅 인프라를 기반으로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거듭나고자 한다.”면서 “기존 SK에너지의 네트워크 및 인프라와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에너지 솔루션과 플랫폼 사업을 통해 친환경 기업 전환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조 사장은 이어 “공룡이 큰 덩지와 육중함만 믿다가 멸종한 것에 반해 상어는 변화를 빨리 감지하고 진화를 거듭해 현재에 이르렀다.”면서 “SK에너지 구성원에게는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패기가 있고 지난 60년 간 대한민국의 에어지를 책임지면서 국가 경제의 대동맥 역할을 통해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증명했다.”며 SK에너지 변화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SK에너지는 스스로 진화하고 발전해 행복이 더욱 커질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어 결국 SK에너지가 시도하는 혁신들이 행복의 장으로 거듭나는 여정이며 그 변화와 혁신의 길에 앞장 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