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양 닭고기'로 만든 너겟, 세계 최초 시판 승인
'배양 닭고기'로 만든 너겟, 세계 최초 시판 승인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2.04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과 품질면에서 실제 닭고기와 동등한 기준 충족
지속 가능한 친환경 식량 생산의 출발점으로 주목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Eat JUST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최근 주목받는 ‘대체 식량’은 주로 배양육·인조고기·식용곤충 등의 단백질 공급원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 푸드테크 기업인 '잇 저스트'(Eat JUST)가 12월 2일(현지시간) 실험실에서 세포를 배양해 생산한 배양 닭고기가 싱가포르식품청(SFA) 심사를 통과했다고 발표했다. 

식물성 원료로 고기 맛을 재현한 인공육은 기존에도 존재했지만, 실제 배양육이 안전한 식품으로 당국 승인을 받은 것은 이번이 세계 최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KFC

많은 사람들이 사랑하는 음식인 고기는 식량 문제와 기후 변화 등의 문제가 동반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시도로 식물성 원료로 고기 맛을 재현한 '임파써블 버거'(Impossible Burger)와 KFC의 '비욘드 프라이드 치킨'(Beyond Fried Chicken) 등의 제품이 등장했다. 

이러한 인공육과는 달리 살아있는 동물에서 얻은 세포를 배양해 만든 것이 잇 저스트의 '굿 미트(GOODMeat)' 브랜드에서 탄생한 배양 닭고기다.

이 배양 닭고기는 동물을 죽이지 않고 채취한 세포를 용량 1200리터(ℓ)의 바이오리액터(bioreactor)에서 배양한 후, 식물 기반 성분과 혼합해 만들어진다.

회사에 따르면 싱가포르 당국의 안전 심사가 시작된 2년 전에는 소 태아의 혈액에서 추출한 혈청이 사용됐지만, 현재 새로운 생산라인에서는 완전한 식물 유래 영양소로 배양이 가능하다. 

조시 테트릭 CEOⓒ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Eat JUST

이렇게 생산된 배양 닭고기는 안전과 품질 모두에서 실제 닭고기와 동등한 기준을 충족하며 항생제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음에도 미생물 함량이 매우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원래 닭고기는 살모넬라균을 비롯한 식중독균에 오염될 수 있기 때문에 위생적인 장점도 가지고 있다. 

또 영양소를 분석한 결과, 배양 닭고기는 고단백으로 불포화 지방산 함량이 상대적으로 높고 미네랄과 영양면에서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양육이 일반 닭고기보다 생산 비용이 높다는 단점에 대해 잇 저스트 대변인은 "고급 식당의 프리미엄 치킨 가격 정도"라며 향후 생산 규모를 확대해 비용을 더 절감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싱가포르식품청 심사를 통과한 배양 닭고기는 우선 싱가포르에 위치한 식당에서 치킨너겟 형태로 제공된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envato elements

조시 테트릭 잇 저스트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승인은 최근 수십 년간 식품 업계의 가장 중요한 이정표의 하나라고 생각한다. 이를 시작으로 도축 없이 더 많은 배양육 제품들이 싱가포르와 해외에서 판매를 시작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계 인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심각한 기후위기를 겪으면서 이제 식량난은 인류가 해결해야 할 최대 과제로 부상했다. 이러한 차세대 단백질은 장기적 관점에서 친환경 식량 생산의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