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480만 SME와 160만 창작자 연결 시너지 창출 ‘청사진’
네이버, 480만 SME와 160만 창작자 연결 시너지 창출 ‘청사진’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11.2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성숙 대표 “SME와 창작자 위한 성장 프로그램에 1800억 투입”
ⓒ데일리포스트=(사진설명) 커넥트2021 기자간담회_한성숙 대표 / 네이버 제공
ⓒ데일리포스트=(사진설명) 커넥트2021 기자간담회_한성숙 대표 / 네이버 제공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SME와 창작자를 위한 데이터 기반 성장프로그램을 보다 다양화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 2년간 1800억 원 규모를 투입해 더 큰 부가가치를 창출하겠습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네이버가 디지털전환에 가속도를 붙이게 되는 금융 지원 프로그램 고도화 및 교육 전담 센터를 구축하고 SME와 창작자가 상호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시스템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네이버에서 활동하고 있는 480만 명의 SME와 160만 명의 창작자를 서로 연결해 디지털 비즈니스 시너지를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24일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연결(Connect)은 새로운 이야기와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낸다.”면서 “오프라인에서는 유명 아티스트와 빅 브랜드 간 콜라보레이션이 활발하게 이뤄지는 반면 작은 규모로 사업이나 창작 활동을 하는 이들은 서로를 발견하고 협업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 대표는 또 “네이버에서는 이미 방대한 스펙트럼의 SME와 창작자가 활동 중이며 네이버의 검색과 AI 추천, 데이터 등 다양한 기술과 플팻폼이 SME와 창작자를 서로 연결하는 있는 만큼 네이버의 기술을 통해 새로운 디지털 비즈니스 시너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네이버는 이를 위해 스마트스토어 판매자와 1000명의 지식iN 엑스퍼트 전문가를 서로 연결하는 ‘Expert for SME’ 프로그램을 내년부터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스마트스토어 판매자가 지식iN 엑스퍼트 전문가와 쉽게 만날 수 있도록 네이버가 가교 역할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네이버는 창작자와 브랜드 간 연결고리 강화를 위해 데이터 기반의 연결 플랫폼도 구축하고 내년 상반기 중 창작자에게는 안정적 창작 활동의 기회를 마련하고 브랜드는 새로운 마케팅 전략을 펼칠 수 있는 창작자를 만날 수 있도록 데이터 기반의 ‘브랜드 커넥트’ 프랫폼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SME와 창작자들이 더욱 손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쇼핑라이브’에 기술을 고도화하기로 했다. 쇼핑라이브는 지난 8월 대비 참여주시가 120%, 거래규모는 150% 상승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쇼핑라이브에는 비전, 음성인식, 송출 등 기술을 적용해 방송 구간별 추출과 음성인식 기술을 바탕으로 한 자막 기능 등 기술 고도화에 집중키로 했다. 쇼핑 라이브가 고도화되면 SME와 창작자 간 경계를 허무는 툴의 역할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SME의 자금 회원을 돕기 위해 네이버 파이낸셜은 최근 e-커머스 플랫폼 대비 평균 4일 더 정산 기간을 단축하는 ‘빠른정산’ 베타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를 통해 스마트스토어는 가장 빠른 정산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빠른정산 베타서비스는 내달 초 정식 서비스로 전환 예정이다.

이 외에도 금융사와 제휴를 통해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 서비스도 연내 출시할 예정이며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들이 사업 성장을 위한 자금 융통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SME 글로벌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글로벌 스몰 자이언츠 연수 프로그램’을 만들어 적극적으로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웹툰 작가들이 해외 컨퍼런스나 도서전에 진출하면서 현지 비느지스 가능성을 터진했던 경험을 SME에 이식하는 방법이다.

한 대표는 “내년에는 일본에서의 경영통합이 본격화되는 시점이고 이는 네이버의 글로벌 사업에도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코로나19가 마무리되면 SME도 더 큰 시장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초석을 다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DEVIEW 2020’에서는 코로나19 여파로 확장된 연결의 깊이와 활용성을 높이는 라이브와 클라우드 기술을 중심으로 발전된 네이버의 기술 퍼더멘털과 역량에 대해 공유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