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시장 “송도를 바이오산업의 세계적 롤 모델로 키우겠다”
박남춘 시장 “송도를 바이오산업의 세계적 롤 모델로 키우겠다”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11.18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송도 바이오산업 설명하는 박남춘 인천시장 / 인천시 제공
ⓒ데일리포스트=송도 바이오산업 설명하는 박남춘 인천시장 / 인천시 제공

[인천=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인천 송도는 바이오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최고의 환경을 갖추고 있습니다. 시는 송도를 세계적인 바이오산업 메카로 성장시켜 대한민국 바이오산업의 꿈을 반드시 이뤄낼 것입니다.” (박남춘 인천시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18일 인천 송도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인천 특화형 바이오산업 육성을 통해 송도를 ‘세계적 롤 모델로 인정받는 바이오 클러스터’로 키우고 대한민국 바이오산업의 꿈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인천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에서 바이오산업 추진 전략 보고회를 비롯해 바이오공정 인력양성 및 소·부·장 국산화 협약식, 삼성바지오로직스·셀트리온 투자계획 발표 및 생산공장 증설·연구센터 온라인 착공식과 맞물려 진행됐다.

문 대통령과 관련 주무부처 장관,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등 50명이 참석한 행사에서 박 시장은 세계적 바이오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인천 특화형 바이오산업 추진전략을 브리핑했다.

인천 특화형 바이오산업 추진전략은 ▲인천 바이오 혁신 클러스터 기반 마련 ▲오픈이노베이션 기반 창업생태계 조성 ▲바이오 원부자재 국산화 지원체계 구축 등이 골자다.

시는 이를 위해 인천형 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과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구축,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부지확보, 인천형 바이오 랩 센트럴 조성 바이오 자원 공유 코디네이션센터 구축, 바이오 창업지원 펀드 조성, 원부자재 국산화 30프로젝트, 바이오의약품 원부자재 상용화지원센터 구축, 바이오 공정 소부장 산업 육성 등을 추진전략 실천으로 제시했다.

시는 추진전략 실행을 위해 총 사업비 3조 6000억 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며 여기에 오는 2030년까지 700개 바이오기업 유치와 17만 명 규모의 일자리 창출, 1만 5000명의 바이오 인력을 양상키로 했다.

아울러 이번 행사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은 바이오 투자계획을 발표하고 생산공장 증설과 대규모 연구센터 건립을 위한 온라인 착공식도 개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총 1조 7400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2년까지 25만 6000리터 규모의 제4공장을 증설해 제1캠퍼스 사업을 완료하고 제2캠퍼스 부지를 송도에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나선 셀트리온 역시 5000억 원을 투입해 2000명이 근무할 수 있는 연구센터를 신축하고 6만 리터 규모의 제3공장 증설을 오는 2023년까지 완료 후 제4공장 및 복합 바이오타운 건립에 1조 원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기업의 투자 촉진을 바탕으로 바이오산업 혁신성장을 위해 송도 11공구 내 약 33만평 규모의 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해 지원키로 했다.

박 시장은 “인천 송도는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 고속도로 등 세계적 경제력을 갖춘 물류인프라와 수도권 배후 2500만 명의 소비 시장을 가지고 있는 바이오산업 육성 최적지인 만큼 송도를 반드시 세계적 바이오산업 메카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