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체 부종, 일상 속 꾸준한 관리가 해답…방치는 '금물'
하체 부종, 일상 속 꾸준한 관리가 해답…방치는 '금물'
  • 신종명 기자
  • 승인 2020.11.1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한림제약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한림제약

[데일리포스트=신종명 기자] 하체 부종은 더 이상 생소한 질환이 아니다. 주변에서도 쉽게 볼 수 있을 만큼 보편적인 질환으로, 하루종일 한 자세로 앉거나 오래 서 있는 직업을 가졌다면 더욱더 노출되어있을 확률이 높다.

하체 부종의 원리를 설명하자면 하체 정맥을 거론하는 게 먼저다. 하체 정맥의 압력이 높아지고 하체 부위 혈액 순환의 정체 현상이 일어나는 것. 하체 부종은 굵은 발목과 종아리, 더 나아가 하체 비만으로 이어질 수 있어서 일상생활 속에서 꾸준히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

각선미가 중요하지 않은 경우라도 다리 부종을 방치해서는 안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부종과 건강의 밀접한 관련성 때문이다. 부종은 조직 내에 체액이 축적되어 과잉 존재하는 상태로, 혈액순환을 헤칠 수 있는 것.

부종을 관리하는 방법으로 가장 중요한 건 바로 나트륨을 줄이는 습관이다. 싱겁게 먹으면 입이 심심할 수 있지만 부종을 효율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염분이 많이 함유된 음식은 혈액 속 염분농도를 증가 시켜 갈증을 유발하고, 세포 조직 사이에 수분이 스며들어 부종으로 나타낼 수 있기 때문.

감자, 바나나, 토마토, 아보카도 등을 자주 섭취하는 것도 하나의 대안. 칼륨이 풍부해서 체내 나트륨 배출에 효과적이다. 이와 함께 화학 성분이 들어간 가공식품보다는 친환경적 채소, 과일을 주로 섭취해보자.

부종을 관리하는 방법으로 가장 중요한 건 바로 나트륨을 줄이는 습관이다. 싱겁게 먹으면 입이 심심할 수 있지만 부종을 효율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염분이 많이 함유된 음식은 혈액 속 염분농도를 증가 시켜 갈증을 유발하고, 세포 조직 사이에 수분이 스며들어 부종으로 나타낼 수 있기 때문.

감자, 바나나, 토마토, 아보카도 등을 자주 섭취하는 것도 하나의 대안. 칼륨이 풍부해서 체내 나트륨 배출에 효과적이다. 이와 함께 화학 성분이 들어간 가공식품보다는 친환경적 채소, 과일을 주로 섭취해보자.

한림제약은 하지정맥류 등 혈관질환의 원인이 되는 하체 부종을 개선할 수 있는 ‘안토리브 캡슐’을 선보이고 있다. 이 약품은 유럽산 적포도엽의 건조엑스로 폴리페놀을 유효성분으로 하는 제품이며 폴리페놀은 널리 알려진 항산화 효과가 있어 치료 방향을 극대화한다.

뿐만 아니라 순환부적으로 일어날 수 있는 증상의 개선에 효과적이며 혈관에 작용해 혈관 벽의 탄력성을 높이고 모세혈관 투과성을 조절해 순환작용을 촉진하며 만성 정맥 부전으로 심하게 붓는 다리와 붓기로 인한 통증, 불편감을 해소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