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아이스팩 재사용 체계적 관리할 '스마트 플랫폼' 구축
강동구, 아이스팩 재사용 체계적 관리할 '스마트 플랫폼' 구축
  • 장서연 기자
  • 승인 2020.11.17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오너시민모임, “강동구의 환경오염 문제는 우리가 앞장서서 해결한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강동구환경시민오너모임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 강동구환경시민오너모임

[데일리포스트=장서연 기자] 전국 최초로 아이스팩 재사용 수거체계를 시작한 강동구가 아이스팩 지역별 발생·수거량, 수요 등을 한눈에 파악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플랫폼’을 구축했다.

강동구는 한 번 쓰고 버려지는 아이스팩을 친환경적으로 재사용하기 위해 지난해 3월 민·관·기업 3자 업무협약을 맺고 아이스팩 재사용 수거체계를 도입했다. 올해 6월부터는 환경오너시민모임과 전통시장상인회와 손을 잡고 아이스팩 재사용을 실천하고 있다.

환경오너시민모임은 아이스팩 수거·정리 등을, 전통시장상인회는 수요 확인·전달을 맡고 구청은 수거함 관리 등 시스템 전반을 지원한다. 수거한 아이스팩은 전문 업체의 소독 과정을 거쳐 필요한 곳에 무상으로 공급한다.

환경오너시민모임의 경우 서울의 도시문제를 인공지능, 로봇, 빅데이터 분석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해결하는 시민 커뮤니티의 연구·창작 활동을 지원하는 서울디지털재단 2020 스마트시민랩(이하 시민랩)의 창업팀이다.

강동구환경시민오너모임은 “앞으로도 지역에 더 봉사하고, 환경에 도움이 될 만한 사업을 찾아서 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