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광군제 매출 84조원 올린 알리바바..주가 급락 왜?
中광군제 매출 84조원 올린 알리바바..주가 급락 왜?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1.1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flickr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중국 ‘광군제(독신의 날)'에 진행된 대규모 인터넷 쇼핑몰 세일이 11월 12일 0시에 종료됐다. 올해 광군제에서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 그룹은 4982억 위안 (약 83조 79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지만 당일 주가는 약 10% 급락했다.  

◆中알리바바, 역대 최고 매출 경신 

광군제(11월 11일)는 1990년대 난징(南京) 지역 대학생들이 '1'의 형상이 외롭게 서 있는 독신자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해 '독신자의 날'로 여겨지면서 시작됐다. 

최근에는 매년 인터넷 쇼핑몰 업체들이 연간 최대 규모의 세일을 진행해 중국 최대 대목이자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린다. 올해는 광군제에만 주문이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11 월 1일부터 앞당겨 세일을 진행했다.  

11월 1일~11일까지 업계 1위 알리바바의 매출은 4982억 위안을 기록, 2019년 2684억 위안을 크게 경신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광군제 기간 총 주문 건수는 23억2100만건으로, 전년 12억9200억건에 비해 80% 급증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알리바바

알리바바 외에도 업계 2위인 징둥( JD.com ) 도 올해 1일~11일 총 매출이 2715억위안(약 45조 6700억원)에 달해 최신 기록을 세웠다고 밝혔다. 총 매출은 2044억위안을 기록한 전년 대비 32% 증가했다.

매출 급증의 배경은 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온라인 쇼핑 수요 증가 때문이다. 

◆ 중 당국 ‘반독점 규제 가이드라인’ 초안에 주가 휘청 

알리바바의 사업은 호조를 보이고 있는 반면 주가는 크게 하락하고 있다. 11월 10일 중국 당국은 중국내 인터넷 산업 독점 행위 근절을 목표로 알리바바 등 전자상거래와 온라인 금융 서비스 사업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정부는 국영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규제에서 자유로운 민간기업의 사업 영역이 빠르게 확대되자, 규제를 한층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flickr

또한 최근 알리바바 설립자 마윈이 당국을 비판하는 발언을 한 이후 알리바바 산하 핀테크회사 앤트그룹 상장이 무산됐다. 핀테크 기업 앤트그룹의 상장 재개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반독점 규제 정책 발표까지 더해져, 광군제 성공에도 불구하고 이날 홍콩증시에서 알리바바 주가는 9.8% 하락 마감했다.

일각에서는 반독점 감독 강화가 중국 정부의 규제에 대해 비판한 마윈 알리바바 창업주에 대한 일종의 보복성이라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