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차내 주행 소음 획기적으로 줄인다...'노이즈 캔슬링' 개발
[동영상] 차내 주행 소음 획기적으로 줄인다...'노이즈 캔슬링' 개발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1.10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Silentium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자동차 주행 소음은 도로 주변의 환경뿐 아니라 자동차 내부에도 영향을 미친다. 이스라엘 '사일렌티움(Silentium)'이 주행 소음을 혁신적으로 줄이는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개발했다. 

사일렌티움은 자사가 개발한 노이즈 캔슬링 소프트웨어가 20Hz~1kHz까지의 넓은 주파수에서 발생하는 불필요한 잡음의 90%를 제거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이 기능은 재규어 랜드로버 차량에 세계 최초로 탑재될 예정이다. 

◆ 노이즈 제거 원리는? 

회사의 노이즈 캔슬링 기능은 기본적으로 하이엔드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과 동일한 구조를 채택하고 있다. 기능이 활성화되면, 우선 차량 섀시에 탑재된 최대 6개의 가속도계가 주행 중에 생기는 불필요한 노이즈를 감지해 차량에 탑재된 제어 장치에 신호를 보낸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Silentium

사일렌티움이 개발한 소프트웨어는 노이즈 신호와 반대되는 안티노이즈를 생성하고, 차량 내부 스피커 시스템에 전송함으로써 탑승자의 귀에 주행시 소음 파동 형태와 정반대인 파동이을 가진 안티노이즈가 동시에 도착한다. 즉 두 가지 노이즈가 서로를 상쇄하는 방식이라고 할 수 있다. 

◆ 이미 상용화 단계...대중화 시대 오나? 

실제로 사일렌티움이 개발한 노이즈 캔슬링 기능인 '액티브 어쿠스틱스(Active Acoustics)'를 사용하는 모습은 아래 동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테스트는 시속 50km 주행시 소음을 검증한 것이다.

노이즈 캔슬링을 작동한 상태의 주행 중 차량 소음은 58~60dB 정도다. 스마트폰으로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해제하자 그 즉시 차내에 울리는 주행 소리가 커졌다. 소음은 8dB 정도 높아져 66dB 정도를 기록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Silentium

8dB는 근소한 차이로 보일 수 있지만 8dB이 증가하면 소리가 가진 에너지의 양은 6배 이상 증가한다. 다시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선택하면 주행시 소음이 순식간에 감소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사일렌티움은 "노이즈 캔슬링 기능은 탑승자에게 조용하고 세련된 주행 경험을 제공하고 드라이버의 피로를 방지한다. 또 차량에 탑재되는 기존 방음 흡음재에 대한 의존도를 줄여, 차체 무게의 경감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사일렌티움 자동차 부문 최고책임자인 앤서니 마니아스(Anthony Manias)는 "액티브 어쿠스틱스는 자동차의 차내 소음 제거 및 개선 방향, 아울러 드라이버의 소리 인식과 반응 방법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미 액티브 어쿠스틱스 소프트웨어는 상용화 단계에 있으며, 재규어 랜드로버가 채택을 결정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unsplash

재규어의 NVH (소음, 진동) 기술 전문가 이안 수필드(Iain Suffield)는 "이 새로운 기술은 차내의 불필요한 노이즈를 제거할 수 있다. 더 조용한 환경에서 승객의 만족도를 높이고, 인지 부하 및 반응 시간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재규어 랜드로버의 최고 의료책임자 스티브 일리(Steve Iley) 박사는 "노이즈 캔슬링 기술은 교통안전의 향상은 물론, 고객의 건강 및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 큰 변화를 맞은 코로나19 이후의 시대는 개인 이동에 대한 고객의 기대가 변화할 것"이라며 앞으로 차내의 쾌적함이 한층 강조될 것임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