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전승호 대표, KASBP 추계 심포지엄 참석
대웅제약 전승호 대표, KASBP 추계 심포지엄 참석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11.03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대웅제약은 KASBP와 교류를 통해 우수한 R&D 인재 영입과 함께 혁신적 연구 과제 발굴에 많은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회사는 앞으로도 신약개발을 위한 글로벌 학술네트워킹 강화를 위해 KASBP와 폭넓게 교류하고 소통하겠습니다.” (전승호 대표)

대웅제약이 지난달 30일부터 사흘간 개최된 ‘2020 재미한인제약인협회(이하 KASBP) 추계 심포지엄’에 참석했다.

한국계 미국인들의 연구개발 학술 커뮤니티인 KASBP는 미국 유수의 제약회사 종사자들과 60개 학술기관에 소속된 교수 및 연구원, 대학원생 등 학계 관계자와 FDA·NIH 등 정부기관 소속 공무원 등이 활동하고 있다.

해당 심포지엄은 매년 봄·가을 두 차례 걸쳐 개최하는데 대웅제약은 올해까지 15년 동안 추계 심포지엄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온라인으로 대체한 이번 심포지엄에서 ‘새 치료요법’이라는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행사 첫날인 지난달 30일에는 대웅제약에서 전승호 대표(사진)가 축사를 하고 한주미 임상개발센터장이 대웅제약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3건과 신약 개발 현황을 소개했다.

아울러 대웅제약과 KASBP는 면역항암치료의 세계적인 권위자 래리 곽(Larry Kwak) 박사에게 ‘KASBP-대웅 Achievement Award’을 수여했다.

이는 신약개발 분야에서 훌륭한 업적을 가진 재미 한인 과학자에게 수여하는 상이며 곽 박사는 지난 2010년 ‘타임지가 선정한 100명의 영향력 있는 인물’에 선정된 바 있다.

곽 박사 외에도 홍준영 예일대학교 박사와 안회선 하버드대학교 박사, 김윤석 스탠포드대학교 박사 등을 대상으로 우수한 연구성과를 올린 젊은 과학자에게 전하는 ‘펠로우십상’을 수여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미국 바이오텍 제약회사 및 의료기관 연구소들과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에는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미국 임상 2상 시험을 준비하기 위해 미국 터프츠 메디컬센터와 공동 임상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