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3분만에 자동차에서 비행기로 변신하는 '에어카'
[동영상] 3분만에 자동차에서 비행기로 변신하는 '에어카'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1.02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KleinVision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슬로바키아 신생업체인 클라인비전(KleinVision)이 3분 안에 자동차에서 비행기로 변신하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 '에어카(AirCar)' 시제품 영상을 공개했다. 

아래 동영상을 재생하면 에어카(AirCar)라는 이름의 플라잉카가 자동차에서 비행기로 변하는 모습과 비행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클라인비전은 슬로바키아 피에슈차니공항에서 에어카 고도 457m까지 올라갔다 내려오는 시험비행에 성공했다. 

발표에 따르면 2인승 모델 에어카는 최고 시속 200km로 비행할 수 있으며, 추정 항속 거리는 1000km에 달한다. 독일 BMW 엔진이 장착됐고, 이륙을 위해서는 300m의 활주로가 필요하다. 

클라인비전이 개발한 에어카 모습이다. 이 시점에서는 일반 자동차처럼 보인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KleinVision

그러나 비행 전환 모드 버튼만 누르면 차체에 접혀 있던 날개가 양쪽으로 펴지며 자동차에서 비행기로 바뀐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KleinVision

옆에서 보면 아래와 같은 느낌이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KleinVision

운전석의 파일럿이 핸들을 위로 잡아당기면 이륙을 시작한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KleinVision

시험비행에서 에어카는 성공적으로 비행한 후 무사히 착륙했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KleinVision

에어카 차체 무게는 1100kg이며, 2인승 비행시 최대 200kg의 추가 하중을 견딜 수 있다. 비행시 연료 소비량은 1시간당 18리터다. 

클라인비전의 CEO이자 에어카 개발자인 스테판 클라인은 "이번 비행으로 에어카 개발의 기초가 된 모든 이론적 개념과 계산 정확성이 확인됐다"며 "유럽항공안전청(EASA) 규정에 따라 필요한 모든 비행 시험을 마친 후 6개월 내에 300마력 엔진을 갖춘 시판용 플라잉카를 출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에어카 가격은 공개하지 않았다.

ⓒ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KleinVision

한편, 스테판 클라인 CEO는 이미 차기 모델인 3~4인승 에어카와 수륙 양용 모델 개발에도 착수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